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포항시 자유총연맹 송라면분회, 반공위령비 환경정비10월 합동위령제 앞두고 반공위령비 환경정비
   
한국자유총연맹 송라면분회는 12일 다음 달 있을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 위령제’를 앞두고 송라면 지경리 소재 반공위령비 주변의 제초작업과 환경정비를 실시했다.

1950년 2월 4일 무장공비들의 무차별 살상으로 지경리 마을주민 99명이 희생됐다. 반공위령비는 이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6.25전쟁 35주년이 되던 지난 1985년 6월 25일 한국자유총연맹과 한국방송공사가 건립했다.

송라면장 이호용은 “다음달 있을 32주기 송라면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 위령제가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전심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신동선 기자  ipda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