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포항
포항-블라디보스토크, 북방교류 활성화에 물꼬 튼다.자매결연 추진... 한-러 지방협력포럼 성공 개최 적극 협력키로
   
▲ 극동연방대학교 빅토리아 파노바 부총장과 이강덕 포항시장 / 포항시 제공
포스텍-러 극동연방대, 국제바이오연구허브 설립 등 교류협약 추진

‘동방경제포럼’ 참석과 북방교류협력 사업을 선점하기 위해 러시아를 방문 중인 이강덕 포항시장은 13일, 블라디보스토크 시장과 만나 두 도시 간의 상생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러시아 극동연방구에 속한 주지사들과 만나 오는 11월 포항에서 열리는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성공을 위한 세일즈 외교에 나섰다.

이강덕 시장은 이날 오후 베르케옌코 비탈리이(Verkeenko Vasiliy) 블라디보스토크 시장과 만나 두 도시를 연결하는 크루즈 운항과 북방물류 확대를 위한 실질적인 협력 강화 및 포항공항과 블라디보스토크공항을 연결하는 항공편 운항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두 시장은 오는 11월에 포항에서 열리는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하고, 이 기간에 두 도시간의 자매결연 체결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는 등 긴밀한 우호관계를 위한 자매도시 협약 등 향후 상생발전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이날 앞서 이 시장은 러시아 최상위권 대학이자 세계 최초로 한국어학과를 개설한 극동연방대학교의 빅토리아 파노바 부총장을 만나 포항시와 블라디보스토크 간의 자매결연과 함께 포스텍과 극동연방대학교 간의 교류협력 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두 도시와 두 대학은 대학 및 유관기관의 관심 연구 분야와 관련된 학술 및 인적교류를 시작으로 국가연구개발사업 발굴 및 협력, 대학 간 협력 사업을 위한 지방정부의 행정·재정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특히 두 대학은 공동으로 국제바이오연구허브의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강덕 시장은 이어 시퍼르트 이바너비츠 하바롭스크 주지사를 시작으로 러시아 극동연방구에 속한 지역대표들을 차례로 만나 오는 11월 포항에서 열리게 될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하여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하고, 포항시와의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밖에도 이강덕 시장은 포항시 4개 의료기관(에스포항병원, 우리들병원, 포항여성병원, 닥터우병원)의 의료진으로 구성된 포항시 의료봉사단이 ‘동방경제포럼’의 개최에 맞춰 12일부터 14일까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마련한 포항시 의료관광설명회를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참석한 현지인들에게 포항을 알리는데 함께했다.

한편, 전날인 12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칼트마 바트톨가 몽골 대통령 등 각국 정부 대표단과 경제인 등 1,000여명이 참석한 ‘동방경제포럼’의 본 행사에 참석하여 기조연설을 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올해 11월, 대한민국의 세계적 철강기업 포스코의 본사가 있는 포항에서 여는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에는 대한민국의 17개 광역지자체 전부와 러시아 극동지역 9개 지방정부가 참가할 것”이라고 소개하고 “앞으로도 더욱 다양하고 유기적인 네트워크가 만들어져서 협력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인규 기자  ingyoo200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