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라온건설 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 14일 오픈
  • 대구 경산/조영준 기자
  • 승인 2018.09.13 20:45
  • 댓글 0
   
특급입지에서 만나는 43층 랜드마크 아파트 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 14일 OPEN

라온건설은 14일‘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 모델하우스를 오픈하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고 밝혔다.

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은 대구 달서구 진천동 555-8번지 일원에 지하 5층~지상 최고 43층, 4개동 규모로, 전용면적 △68㎡, △84㎡, △94㎡ 아파트 585세대, 전용면적 △82㎡ 오피스텔 100실로 구성된다.

특히 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은 진천역, 이마트, 월배초를 바로 앞에서 도보거리로 누릴 수 있는 최고의 입지환경이 장점이다. 일반적으로 생활, 교통, 교육, 자연 중 한 두 가지 요소만 충족시켜도 입지조건이 탁월한 곳으로 일컬어지는데 이처럼 생활에 필요한 모든 조건이 완벽하게 갖춰진 입지는 매우 드물어 오픈 전부터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진천역이 도보거리에 위치한 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은 출퇴근이 편리할 뿐만 아니라 유천IC, 앞산터널, 앞산순환도로, 테크노폴리스로 등을 통해 대구 시내외 어디로든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생활편의성은 더욱 뛰어나다. 도보거리 이마트 외에도 단지 주변에 수많은 근린상가가 밀집되어 있어 편리한 주거생활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가까운 곳에 월배시장, 홈플러스 상인점, 롯데백화점 상인점, 롯데시네마, CGV 등 생활문화시설들이 인접해 삶을 더욱 풍요롭게 만든다.

단지에서 도보거리에 위치한 월배초는 안전한 통학환경을 구현하고, 인근에 위치한 중・고교와 다수의 학원가는 학부모들의 교육걱정을 덜어주기에 안성맞춤이다. 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은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도심 속 휴식공간인 대구수목원이 근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일상 속에서 쾌적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대천동 선사유적지, 학산공원, 월광수변공원 등이 삶을 더욱 여유롭게 만든다.

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은 최적의 입지환경 외에도 뛰어난 외관과 제품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은 라온건설이 범어1, 2차, 월배에 이어 대구에 4번째로 선보이는 곳으로 월배, 진천 일대 최고 높이인 43층 초고층 아파트로 지어져 도시의 스카이라인을 바꿀 예정이다. 달서구에서 감삼동 대우월드마크웨스트엔드 44층에 이은 두 번째 초고층 아파트로, 달서구에서는 두 번째지만 월배ӥ진천 일대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초고층 아파트라 진천동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잡게 될 확률이 높다.

또한 초고층 아파트는 일조권과 조망권도 뛰어나 입주민들의 생활만족도도 높다. 진천동에 지금까지 보지못한 43층 초고층 아파트가 들어선다는 소식에 이미 이 일대 부동산 관계자들과 수요자들은 기대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아파트, 오피스텔, 근린생활시설이 함께 조성되는 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에서는 원스톱 라이프가 가능하다. 오피스텔동 1~3층은 근린생활시설로 조성되어 단지 내에서 생활인프라를 편리하게 누릴 수 있고, 어린이집, 작은도서관, 피트니스센터, 골프연습장, 사우나, 게스트하우스 등 다양한 커뮤니티로 입주민들의 편의와 삶의 만족도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아파트와 함께 조성되는 오피스텔도 덩달아 주목받고 있다. 오피스텔 전 실을 4-Bay 및 맞통풍 판상형 혁신평면 구조로 설계하고 남향 위주로 단지를 배치했다. 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 오피스텔은 4-Bay 평면설계로 방 3개, 거실 1개, 욕실 2개의 아파트 내부와 유사하게 설계되어 서재 및 다용도실 등과 같은 개인공간부터 드레스룸, 넓은 거실 등 3~4인 가족이 여유롭게 생활할 수 있는 중소형 아파트 못지않은 공간 매직을 선보인다.

분양관계자는 “진천역, 이마트, 월배초 도보거리라는 입지적인 메리트에 43층 랜드마크 가치까지 더해져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자들도 관심이 높다”며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신 만큼 진천 최고의 단지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천역 라온프라이빗 센텀 모델하우스는 대구수목원 앞에 위치해 있다.

대구 경산/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 경산/조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