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기고] 의료용 대마 법제화로 중증질환자 치료 선택권 보장 (상)김문년 안동시 보건위생과장
   
▲ 안동시 보건위생과장 김문년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보건의료분야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증대되고 있다. 통계청‘2018 고령자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65세이상 노인인구는 738만 1천명으로 전체 인구 대비 14.3%를 차지하고 있다. 건강보험 총진료비 69조 3천억원 중 노인 진료비는 28조 3천억원(국민건강보험공단, 2017년)으로 전체 진료비의 41%를 차지하고 있으며, 인구 고령화에 따른 알츠하이머 치매, 암, 우울증, 신경계질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최근 세계적으로 부각되고 있는 대마는 친환경식물로 농・축・식품, 섬유, 건축자재, 의약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효용적 가치가 높아 OECD가입 국가들이 환자 치료선택권 확대를 위해 의료대마 규제를 완화하고 있는 추세이다.

대마는 460가지 이상의 천연 화합물을 함유하고 있는데, 그 중 80여종 이상이 칸나비노이드(Cannabinoid)성분이다. 이 중 대표적인 것이 델타-9-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Δ9 -tetrahydrocannabinol; THC)과 칸나비디올(cannabidiol; CBD) 성분이다.

칸나비노이드는 대마 속에 함유되어 있는 파이토칸나비노이드(Phyto-cannabinoid)와 인체 내에 존재하는 엔도칸나비노이드(Endocannabinoid)로 구분되는데, 엔도칸나비노이드는 우리 몸에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물질로 신경계, 면역계, 내분비계 등을 항상 일정한 상태로 유지시켜 주는 신경전달 물질이다. 우리 체내에 항상성을 잃었을 때 대마에 대한 특정 수용체로 구성된 엔도칸나비노이드시스템(Endocannabinoid System; ECS)이 인간의 감정, 불안뿐만 아니라 흥미롭게도 염증 및 면역 반응을 변화시킨다.

이러한 효능으로 미국, 캐나다, 영국, 독일 등 의료선진국에서는 대마의 주성분인 THC와 CBD 성분을 추출하여 다발성경화증 치료제(Sativex)와 CBD를 추출하여 뇌전증 치료제(Epidiolex)를 개발하여 이미 상용화 하고 있다.

현재 의료용 대마 합법화 국가는 1992년 이스라엘이 세계 최초이며, 1996년 미국이 캘리포니아주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미국 내 30개 주가 합법화돼 있다. 그리고 캐나다는 2001년 의료용 대마 합법화에 이어 지난 2018년 10월 17일 기호용까지 전면 합법화하였으며, 중국은 2003년에 합법화했다. UN 식량 농업기구(FAO)에 따르면 향후 유럽이 세계에서 잠재적 성장이 가장 큰 시장이 될 것이라고 전망한 것으로 보아 대마가 가지는 효용적 가치는 무궁무진한 것임에는 틀림없어 보인다.

칸나비스(Cannabis)의 의학적 근거를 보면, 미국 데이비드 슈버트 박사는 알츠하이머 치매는 베타 아밀로이드(β-Amyloid) 단백질이 뇌에 과도하게 쌓이는 것이 원인인데 대마의 THC 성분이 아밀로이드 수치를 낮춰 주고, 베타 아밀로이드 수치가 낮아지면 염증성 단백질 발현도 감소하여 염증과 뇌세포 사멸이 현저히 감소한 것을 밝혔고, 독일 짐머 교수는 나이가 들면 뇌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칸나비노이드의 양이 감소하고 이후 뇌가 급격히 노화하는데, THC가 뇌속 칸나비노이드를 모방해 뇌의 노화를 예방하고 인지능력을 회복시키는 작용을 한다고 했다. 그리고 영국의 뇌 전문가 마이클 크로포스 박사는 CBD의 오메가-3(Omega-3)이 뇌 용량과 뇌 활동 촉진 등으로 노인성치매에 예방 효과가 있다고 밝혔는데 향후 의료 난제 해결에 큰 변혁이 기대된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