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경북 6개 시·군-대구 북구 청렴도 전국 최하위 굴욕권익위, 612개 공공기관 대상 조사결과 / 예천군, 대구시 달성군, 달서구 1~2등급 높은 평가 / 구미시, 4년 연속 최하위... 부패도시 낙인 우려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 경주시와 구미시, 봉화군, 울릉군 등 경북도내 6개 시군과 대구시 북구가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에서 최하위인 5등급을 받았다. 특히 구미시는 4년 연속 최하위를 기록해 부패도시로 낙인이 찍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까지 낳고 있다.

이번 평가 결과는 전국 612개 공공기관에 대해 기관의 부정 청탁과 채용 비리, 행정서비스를 경험한 국민들이 평가한 외부청렴도 결과 등을 올 한 해 동안 측정, 결과를 나타난 수치다.

전체 공공기관 종합청렴도는 10점 만점에 평균 8.12점으로, 지난해보다 0.18점 올라 7.85점이던 2016년 이후 2년 연속 상승했다.

이러한 가운데 경북·대구의 시·군·구 중 예천군과 대구 달성군·달서구가 올해 청렴도 평가 2등급을 받고, ‘최근 3년간 1~2등급 유지 기관’인 56개 기관에도 포함돼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도 군위군·청도군·칠곡군과 대구 서구·수성구도 2등급을 받았다.

이에 반해 경북의 경주시·구미시·문경시·영천시와 봉화군·울릉군, 대구 북구는 최하위인 5등급을 기록했다. 특히 구미시는 4년째 최하위를 기록, 감사담당관을 외부 반부패 전문가로 교체하라는 등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최하위를 기록하는 등 불명예를 안은 경주시 주낙영 시장은 시민에게 사과와 유감의 뜻을 표했다.

주 시장은 “비록 민선 7기 출범 이전 1년의 기간을 평가대상으로 한 결과이긴 하지만, 지난해에 이어 최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한 것에 대해 시장으로서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 금할 수 없다”며 “앞으로 청렴도 측정 결과를 철저히 분석, 청렴 저해 요인을 발본색원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경북 기초 지자체 중 1등급 기관은 한 곳도 없었다. 포항은 지난해보다 1단계 상향된 3등급에 순위를 올렸으며, 김천시와 상주시는 지난해보다 2단계 상승한 종합청렴도 3등급으로 평가받았다. 이외에 경산시와 안동시가 3등급, 영주시가 4등급에 머물렀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전년도 청렴도가 부진함은 우리 공직자의 자세에 달려있다. 시민이 만족하는 시정을 펼친다면 청렴도는 저절로 오르게 되어있다”며 언제 어디서든 친절 또 친절해야하는 공직자의 자세를 강조했다.

지방 공기업 출자·출연 기관을 살펴보면, 경주에 본사를 둔 한국수력원자력(주)은 부패취약 분야인 구매계약 부문에 대해 향응·편의 제공 자체적발과 처벌을 강화했으며, 인사옴부즈만 등 다양한 제도를 마련·시행해 인사 청탁을 방지하고 투명한 인사시스템을 운영 등을 인정받아 1등급으로 평가됐다. 이외 대구도시철도공사와 대구시설공단은 2등급, 대구도시공사는 3등급을 받았다.

경상북도개발공사는 올해 청렴도 평가에선 최하위인 5등급에 머물며, 지난해보다 1단계 하락했다.

광역 지자체 종합청렴도 평가에선, 지난 2015년 이후 줄곧 최하 등급인 5등급에 머물렀던 경북도는 올해 2단계 뛰어오르며 3등급을 받았으며, 대구시도 3등급을 받았다. 그 외 경북도교육청과 대구시교육청은 나란히 3등급을 받았다.


국민권익위 관계자는 “이번 청렴도 측정결과는 공공기관의 고객인 국민과 전문가 등이 평가한 점수가 크게 향상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청렴도 향상·우수 기관 사례 등을 지속 발굴·확산하고 홍보를 확대해 각 기관이 자율적인 청렴노력을 기울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관에서도 부패방지 제도를 확립하고, 활발한 자체 감사를 벌여 부패사건을 예방 또는 적발하는 것이 기관의 청렴도 향상에 도움이 되므로 자율적인 청렴노력을 확대해 달라”로 당부했다.

최영열 기자  cyy181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