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건강
포항시립교향악단 제163회 정기연주회 '보헤미안 드보르자크' 개최
   
▲ 지휘자 윤승업. /포항시 제공
포항시립교향악단 제163회 정기연주회 '보헤미안 드보르자크'가 오는 11일 오후 7시 30분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이번 연주회는 윤승업 충남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의 지휘와 세계무대에서 활동하는 바이올리니스트 임성윤의 협연으로 공연된다.

윤 지휘자는 연세대학교 음악대학을 졸업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지휘과를 수학하던 중 독일로 유학을 떠났다. 그는 바이마르 국립음악대학 지휘과를 수석졸업하고, 최고연주자 과정도 마침으로써 바이마르 국립음악대학 역사상 두 과정을 마친 유일한 지휘자가 됐다.

또한 세계적인 지휘자인 쿠르트 마주어로부터 “필요한 것을 모두 갖춘 지휘자”라는 격찬을 받음으로써 이름을 널리 알리게 됐다. 현재 충남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를 역임해 연중 50회 넘는 공연을 소화하며 클래식 저변확대를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바이올리니스트 임성윤은 미국 오벌린 음악대학을 졸업하고, 줄리어드 음악대학에서 석사를 취득했다. 맨하탄 음악대학에서 전액장학생으로서 연주자 디플로마를 취득 후 럿거스 대학에서 전액장학생으로 박사학위까지 수료한 그야말로 세계적인 음악대학을 모두 거친 음악인이다. 그의 무대를 눈앞에서 보고 들을 수 있는 이번 연주회는 놓치지 말아야 할 이유가 분명하다.
공연명인 ‘보헤미안 드보르자크’에서 보헤미아는 체코 공화국을 구성하고 있는 세 지방 중의 하나인데, 사실상 체코의 전신이다. 드보르자크의 많은 음악적 설명에서 그를 일컬어 보헤미안이라고 하는 것이다.

공연의 첫 무대는 보헤미안적 서정이 넘쳐나는 스메타나의 ‘몰다우’로 시작한다. 이 곡은 체코의 국민주의 작곡가 베드리흐 스메타나의 곡으로 교향시 '나의 조국' 중 2악장의 곡이다. 체코어로 ‘블타바(프라하를 흐르는 강 이름)’이지만 독일어인 ‘몰다우’로 더 많이 알려져 있다.

이어 대규모 오케스트라 작품인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들려준다. 이 곡은 가장 사랑받는 바이올린 협주곡으로써 바이올린 연주자라면 반드시 거치는 작품으로 평가받아 많은 공연에서 연주되는 대중적인 곡이다.
마지막 무대는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8번이다. 보헤미아의 시골길을 걷는 듯 한 분위기의 이 곡은 보헤미아의 민속음악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한 것으로 드보르자크의 교향곡들 중 가장 체코적인 곡이다.

총 공연시간은 인터미션 포함 100분으로 만 7세 이상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입장권은 전석 3천원으로 티켓링크(1588-7890) 또는 전화(054-270-5483)로 예매가능하며 잔여석은 공연당일 현장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포항문화재단(http://phcf.or.kr)에서 확인하거나 포항시 문화예술과(054-270-5483)로 문의하면 된다.

이부용 기자   queennn@paran.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부용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바이올리니스트 임성윤. /포항시 제공

충남도립교향악단. /포항시 제공

제163회 정기연주회 포스터. /포항시 제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