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내가 누군지 알아?”최영열 제2사회부장
   
굳이 궁금하지 않은 데에도 “내가 누군지 알아?”라고 질문을 해대는 이들이 있다. 이런 유형의 사람들의 대부분은 인정받지 못한 열등감이 자기도 모르는 사이 잠재의식 가운데 가득한 사람들이다.

남이 알지 못하는 열등감이 가슴 가득함으로 이를 건드리면 쉽게 폭발한다. 그 폭발력은 가까운 사람도 쉽게 상상하지 못할 정도로 극심할 수도 있다.

지난 20일 오후 9시경 김포공항 국내선 출발동에서 있었던 김정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의 보안요원에 대한 갑질 사건처럼 수 많은 이들이 보는 앞에서도 감정을 여과하지 못하고 돌출행동을 한 사건도 같은 유(類)의 태도로 보인다.

이번 김 의원의 사건은 우리 사회 지도층 가운데 노블레스 오블리제 정신이 얼마나 부족한지를 또한 얼마나 많은 국민이 이에 민감히 반응하는지를 단적으로 잘 보여준 사건이라 할 수 있다.

김 의원이 현직 여당의 국회의원이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호위무사로 불릴 정도로 주변 영향력이 큰 인물이었기에 이번 파장 또한 결코 작지 않다.

사람 사이에서 무시당해서도 안 되지만 무시해서도 안 된다. 지위가 높을수록 겸손한 자세는 그 지위만큼이나 돋보이고 그가 사는 주변 사회를 안정시킨다.

또 한 해를 보내고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하는 시점에 와 있다. 자신의 자리를 유지할 수 있는 시간 또한 영원하지 않음을 깨닫게 해주는 시점이기도 하다.

새해에는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삶을 살아가지 못했음을 아쉬워하지 않도록 더욱 넓고 따뜻한 마음으로 주변을 사랑하며 살고 싶다.

내가 떠난 후 나를 그리워하는 이가 단 한 명이라도 존재한다면 아쉬운 이별의 순간도 조금 덜 슬프게 다가오지 않을까?

최영열 기자  cyy181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