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지방의회 의원 해외연수 논란 안타깝다
해마다 지방의원들의 해외공무연수와 관련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시기와 장소에서부터 외유며 예산낭비라는 지적과 함께 지나친 일탈과 추태로 인해 시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것이다.

최근 해외연수 기간 중 예천군의회 부의장이 현지 가이드를 폭행하고, 일부 의원은 가이드에게 성 접대부를 요구했다는 의혹 등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7일 정의당 경북도당은 성명서를 내고 예천군 의회의 해외연수 논란과 관련하여 소속 의원 9명은 책임지고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 9명 전원과 사무국 공무원 5명은 지난해 12월, 7박 10일 동안 시민 혈세 6,188만원으로 미국과 캐나다로 해외연수를 다녀왔다.

정의당 경북도당은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시킨다’라는 속담처럼 예천군의회 의원들의 비상식적이고 반성인지적 언행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하루빨리 외유성 해외연수 경비 전액을 자진 반납하고 철저한 조사로 폭행 가해자, 성 접대 의혹 요구자들을 의원직에서 물러나게 해야 하며, 특히 자유한국당은 소속의원 7명에 대한 제명을 신속히 결정해 예천군민에게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예천군의회 의장과 부의장은 이 같은 사실이 언론에 알려지고 한참이 지난 뒤에 군의회에서 사과문을 발표했다. 군의회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은 ‘군의원 전원 사퇴’ 촉구 현수막을 내걸고, 청와대 국민청원에 오르는 등 사건이 확산되고 있다.

지방의회 의원들의 외유성 해외연수 문제와 해외에서 벌이지는 일탈행위는 수시로 반복되고 있어 문제의 심각성을 더해준다. 일부 의원들이 사건이 부풀려졌다고 강변하고 있고, 가이드 측의 주장이 서로 엇갈리는 부분은 향후 수사에서 가려질 것이지만 이런 일이 발생한 것 자체가 부끄럽고 안타까운 일이다.

지방 의원 등 모든 공무원 외유성 해외연수는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지만 시정이 되지 않고 있는 것은 해당지자체가 연수비용을 전액부담하기 때문이다. 혈세로 운영되는 지방 의원들의 해외연수가 얼마나 심각한지 주민의 반응을 들어보면 여실히 알 수 있다.

심지어 지방 의원을 없애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주민들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풀뿌리민주주의가 제대로 정착할 수 있도록 예천군의회를 비롯해 타지자체 지방의원들도 각성해야 한다.

선진지 견학을 빌미로 이뤄지는 관광일색의 해외연수에 대해서는 지방 의원의 자비부담이 많도록 하고 물의를 일으킨 의원에 대해서는 강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 아울러 연수보고회 개최는 물론 책자와 인터넷 등을 통해 주민들에게 내용을 공개해야 할 것이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