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예천군민, 군의원 9명 전원 사퇴 촉구군의회 8명 이내로 특별위원회 구성..박종철 의원 제명하기로
경북 예천군의회가 공무국외 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박종철 의원을 제명하기로 하는 등 사건 수습에 나섰지만 군민 분노는 극에 달아고 있다.

이형식 예천군의회 의장은 지난 9일 성명서를 내고 "윤리위원회를 열어 사건 당사자인 박종철 의원을 제명하고 물의를 일으킨 다른 의원도 응분의 조치를 하겠다"며 "이번 사태를 수습하고 의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군의회는 조만간 윤리특별위원회를 열어 박 의원 제명과 접대부 발언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다른 의원들에 대한 조치를 논의한다.

군의회 규정에 따르면 박 의원을 빼고 의장을 포함한 8명 이내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

하지만 군민들은 군의원 9명 전원 사퇴를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예천군농민회는 군의원 전원사퇴를 촉구하고 일부 회원은 지난 9일 저녁부터 의장실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농민회는 "이런 짓을 한 의원 전원이 사퇴하고 의회 대표인 이 의장도 의장직에 물러날 것이 아니라 의원직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뽑아준다면 예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목이 쉬어라 외치던 그들 목소리가 아직도 귓가에 쟁쟁한데 군민 혈세로 술판을 벌이고 여성 접대부를 찾는가 하면 가이드까지 폭행하며 파렴치한 짓을 했다"고 비난했다.

예천 시민단체도 '군의원 전원사퇴 추진위원회'(회장 전병동)를 구성해 군의회 압박에 나섰다.

추진위는 오는 11일 예천읍 상설시장 앞에서 수백명이 모인 가운데 집회를 열고 군의원 사퇴를 요구한다.

전병동 회장은 "군민 명예를 실추한 군의원 모두 사퇴할 때까지 계속 집회를 열겠다"고 말했다.

예천/장덕필 기자  jdp7999@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천/장덕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