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울진
신한울 3·4호기 유치반대 울진출신 대학생들 성명서 발표자유한국당 당대표선거 황교안 후보에게 유치반대 성명서 전달
   
설 연휴로 귀향한 울진 출신 대학생들이 최근 지역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신한울 3·4호기(울진원전 9·10호기) 유치활동을 반대하며 울진군 울진읍을 비롯해 지역 곳곳에 대자보를 붙이고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다.

특히 지난 8일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인 황교안 전 총리가 신한울 3·4호기 예정부지를 방문하여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주장하자 대학생들은 울진지구당 사무실로 황 후보를 찾아가 유치반대 성명서를 전달했다.

신한울 3·4호기 재개 추진 중지를 요구하는 울진출신 대학생들은 대자보와 성명서를 통해 “울진군수와 군의회, 자유한국당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추진을 중단하라. 울진 군민들의 안전한 삶을 누릴 권리와 행복추구권을 보장하라”고 주장했다.

대학생들은 “얼마 전 서울에 있는 재경울진학사 학사관에서 탈원전 반대 서명을 반강제적으로 받는 일이 있었다”며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이 울진 학사에 살고 있는 사생들에게 이런 식으로 받는 서명이 정말 유효한 것인지 묻고 싶다”며 현재 진행 중인 유치 서명 운동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한 대학생들은 “원자력에 의한 보상이나 지원이 많다는 말은 결국 원전이 그만큼 위험하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며, 생명권과 직결된 문제이기에 찬반을 가를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미 울진은 혐오시설 지역이 되었고, 농어촌의 기반을 무너뜨리고, 농수산물의 판로를 막아 관광객 유치에도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다. 모두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는 원자력 사고가 일어나지 않을 거라고 그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신한울 3·4호기 재개 추진 중지를 요구하는 울진 출신 대학생들은 지난 8일 울진을 사랑하고, 앞으로 울진에 살아갈 미래세대로서 다섯 가지를 밝혔다.

첫째, 서울 울진학사 및 울진군내 관공서와 금융기관 등에서 자세한 설명없이 일방적으로 탈원전반대 서명 받는 것을 중단하라. 둘째, 정부는 탈원전 에너지 전환정책을 강하게 추진하라. 셋째,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추진 중지를 요구한다. 넷째, 자유한국당은 정부의 탈핵 에너지전환 정책을 흔들기 위해 더 이상 신한울 3·4호기 재개를 앞세워 울진 주민을 이용하지 말라. 다섯째, 울진 군수와 군의회는 전체 울진군민의 안전과 평화를 위해 써야 할 예산을 도리어 생명을 위협하는 핵발전소 추가 건설에 사용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울진/장부중 기자  bu-joung@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진/장부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울진학사 생활자 2019-02-16 22:22:15

    원전은 경제성과 파급효과가 뛰어나다. 미래지향적은 아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재생에너지를 생산하기에는 많은 비용이 든다. 재생에너지라는 특성 자체는 정부가 집단적으로 수행하는 것보다는 민간인에게 장려하는 것이 더욱 효율적이다. 그러나 그 많은 비용은 재생에너지를 미래 지향적으로 바꾸는 데 있어서 장애물이 된다. 더불어 원전에 따른 지원은 원전의 위험성보다는 강한 파급력을 보여준다는 표현이 적절할 것 같다.   삭제

    • 조오롱 2019-02-13 00:49:59

      어차피 지들은 졸업후 울진에 정착하지 않을거니
      앞으로도 울진에 살아갈 주민들의 경제적 어려움은
      내 알바 아니란 마인드네..
      고향 떠나 지역민 지원받아 공부하고 출세한 인간들 중에 지 고향 도움주는 인간들이 몇이나 될까?   삭제

      • 김주희 2019-02-12 10:50:44

        촛불로 온나라를 태우고도 부족하냐? 청정에너지원으로 원전을 안전하게 운영하여 하루속히 경제를 안정시켜 나가야 하지않겠는가   삭제

        • 인사이트 2019-02-12 05:40:28

          태양광.LNG 좋다고 탈원전 주장하는 것은 망국의 지름길이다. 이들은 원전 대신 LNG로 대체하자고 주장한다. 대구 도시가스 폭발사고로 사망자만 101명이고, 위험한 가스 배관을 전국에 확대하면 폭발사고로 인명피해 날 가능성만 엄청 키운다. 태양광 발전단가는 원전의 세배가 넘고, 보조금 REC를 받아 적자를 면한다. LNG 발전단가는 원전의 두배로 이산화탄소와 미세먼지도 내뿜는다. LNG는 질소산화물배출이 석탄화력의 절반이 넘으며, 자동차 질소산화물 배출처럼 도시의 미세먼지 유발인자이다. 원전은 미세먼지.이산화탄소 전무하다.   삭제

          • 오로 2019-02-11 22:37:35

            나도반대다 유치하면 건설인이나 장비사업자 죽변늠들만 다 가져가는데 누구좋은일 시킨다고 찬성하냐 난 반댈세   삭제

            • 정신차려 2019-02-11 22:24:46

              철없는 대학생들을. 또 이용하나?   삭제

              • 묵언 2019-02-11 22:19:57

                미래의 대한민국을 짊어질 젊은이들이여! 힘내세요,응원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