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포항해경, 2019년도 해양시설 국가안전대진단 나서기름저장 해양시설 안전관리 강화…사업장 관리주체 안전관리 당부
   
포항해양경찰서는 11일부터 4월 18일까지 10주 동안 해안에 위치한 기름·유해저장시설과 하역시설을 대상으로 해양오염사고 대비·대응 태세 등 총괄적인 안전실태를 점검하는 국가안전대진단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대형 해양오염사고 위험성이 높은 기름·유해물질 저장시설 및 하역시설 14개소를 중심으로 민·관 전문가를 포함한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집중 점검하고 그 결과는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해경은 해양시설에 대한 국가안전대진단을 지난 2015년부터 추진해 왔으며, 지난해까지 기름저장시설을 점검해 기름저장탱크 방유벽 균열 등 127건의 안전문제를 진단하고 개선하여 해양시설에서의 오염사고가 줄어드는 효과를 거양하게 됐다.

또한 지난 4년 동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지적된 사항에 대해서도 개선여부를 재점검하고, 개선되지 않은 사업장에 대해서는 완료될 때 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이종욱 포항해양경찰서장은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범 정부차원에서 전문가와 함께 합동점검이 이뤄지는 만큼 꼼꼼하고 책임감 있는 점검으로 오염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사업장에서도 스스로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동참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손주락 기자   thswnfkr2004@daum.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주락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