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사람들
포항성모병원, 세계 병자의 날 기념행사
   
포항성모병원은 11일 ‘제27차 세계 병자의 날’을 맞아 다양한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본관 로비 1층에 일일찻집을 열고 직원들이 직접 따뜻한 녹차와 율무차 등을 환자들 손에 쥐여 주며 쾌유를 빌었다. 아울러 지역민들의 건강 증진과 질병 예방을 위해 무료로 혈압 및 혈당 측정을 실시하고, 건강증진센터에서는 체지방검사를 제공했다.

세계 병자의 날은 전 세계 가톨릭 의료기관들이 질병으로 고통 받는 환자와 그 가족에게 사랑을 전하고 의료인과 봉사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1992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루르드의 복 되신 동정 마리아’의 기념일인 2월 11일로 정했다.

포항성모병원 최순호 병원장은 “세계 병자의 날을 맞아 특별히 질병으로 고통 받고 있는 지역민들이 하루 빨리 건강을 되찾길 바라는 마음으로 다양한 기념행사를 마련했다”며 “가톨릭 의료기관으로서 앞으로도 환자들을 위한 전인적 보살핌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부용 기자   queennn@paran.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부용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