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만성콩팥병, 진행될수록 합병증과 사망 위험성 커져
질병관리본부는 14일 ‘세계 콩팥의 날’을 맞아 "전 국민이 만성콩팥병 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운동과 식이조절 등을 통해 비만은 감소시키고 근육은 증가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만성콩팥병 환자는 비만관리, 금연 및 저염식 등을 생활화해 만성콩팥병의 진행을 지속적으로 예방·관리해야함을 강조했다.

만성콩팥병은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고, 당뇨병과 비만, 대사증후군, 고혈압 등 위험요인이 증가하면서 매년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011년부터 전국의 17개 대학병원이 참여하는 만성콩팥병 환자 장기추적 정책용역 연구인 ‘유형별 만성신장질환 생존 및 신기능 보존 장기 추적조사연구 (KNOW-KIDNEY, 연구책임자: 서울대학교병원 안규리·오국환 교수)'를 진행하고 있다.

이 연구에 따르면 만성콩팥병 환자가 일반인 보다 사망률이 높고, 만성콩팥병이 진행될수록, 심혈관계 질환, 빈혈 및 골다공증 등의 합병증 발생이 증가하고, 특히 당뇨병성 콩팥병 환자에서 동반질환 지수가 가장 높았다.

KNOW-KIDNEY는 2019년부터 2단계 만성콩팥병 환자의 생존 및 콩팥기능보존 장기추적조사연구를 진행 중에 있으며, 고령 및 고위험 만성콩팥병 환자의 임상경과와 합병증 발생률·발생요인을 밝히고, 영양 및 생활습관, 인지기능과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를 추가로 시행할 예정이다.

김윤경 기자   dodj5529@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경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