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건강
2019 정동극장, 경주브랜드공연 에밀레, ‘천년을 거스르는 사랑의 불꽃’
(재)정동극장은 오는 19일 경주브랜드공연 ‘에밀레’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문화센터 공연장에 올린다. 천년왕조 신라시대의 역사 콘텐츠를 각색해 두 남녀의 애절한 사랑과 희생의 번민이 화려하게 예술적으로 표현 된 ‘에밀레’는 천년의 역사와 찬란한 문화를 춤과 음악으로 형상화해 우리들에게 신라 예술의 진수를 선보인다.

2019년 정동극장 경주브랜드공연 네 번째 이야기 ‘에밀레’는 흔히 천년왕조라 칭하는 신라시대를 바탕으로 8세에 등극해 23세에 요절하고 마는 혜공의 비극적 탄생설화와, 살신성인의 업을 통해 불귀(佛歸)로의 여정을 꾀하고자 하는 매개체로서의 에밀레종(성덕대왕 신종) 설화가 그 두 번째로 에밀레종에 대한 설화는 ‘에밀레’ 라는 가상의 여인을 두고 기존의 설화와는 다르게 이야기를 새로이 창작화하고 있다.

‘에밀레’를 구성하고 있는 8장의 장면들은 탄생, 세월, 대관식, 대립, 사랑, 탐욕, 운명, 귀의 등 각각의 주제를 그려낸다. 각각의 주제로 그려낸 8장의 장면들이 전체 스토리 라인에서는 유기적 연결돼 장별 별로 펼쳐지는 공간의 변화, 무대 연출, 음악의 변화는 한시도 놓칠 수 없는 볼거리를 선사한다.

이 외에도 2011년 정동극장 경주브랜드공연 ‘신국의 땅, 신라’ 작품에 참여해 온 제작진들이 투입돼 보다 안정적인 호흡으로 관객들을 맞을 예정이다. 오직 경주에서만 볼 수 있는 퍼포먼스로 정치적 핍박과 신분적 간극을 넘나드는 ‘혜공’과 ‘에밀레’라는 젊은 두 남녀의 애절한 사랑과 희생은 모두의 가슴 속에서 화려하게 펼쳐질 것이다.

경주/이명진 기자  lmj788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주/이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