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만나고 싶은 사람들
[만나고 싶은 사람들] 시원한 가창력의 대명사 정세윤 트로트 가수
   
트로트 가수라고 하면 나이가 지긋하신 분이 반짝이 옷을 입고 콧소리를 내며 노래를 부르는 것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어쩌면 이것이 일반적인 트로트 가수의 이미지가 아닐까 싶다. 하지만 오늘 만난 정세윤 트로트 가수는 이 같은 이미지와 정반대여서 살짝 놀랬다. 25여 년간 노래 인생을 살았으며, 그 누구보다 정장이 잘 어울리는 정세윤 트로트 가수를 만나 인터뷰를 했다.

정세윤 가수는 록 발라드로 음악에 입문, 25여 년간 노래를 부르는 삶을 살았다. 듣는 사람의 귀를 뻥 뚫리게 하는 가창력의 소유자인 그녀는 서울 미사리에서 활동을 하던 알아주는 가수였다. 잘 나가는 연예계 생활을 그만두고 10년 전 다시 포항으로 돌아와 현재는 트로트 가수로 전향해 정규 트로트 앨범을 내는 등 포항 시민의 귀를 호강시켜주고 있다. 정통 트로트를 전문적으로 배워본 적이 없지만 워낙 음악적 감각이 남들보다 뛰어나 선배 가수의 노래를 몇 번 듣고 수없이 연습을 하다가 트로트를 배웠다고 한다.

노래의 입문을 록 발라드로 해서 그런지 정세윤 씨의 노래를 들어보면 간드러지는 기교보다는 속이 뻥 뚫리는 가창력이 돋보인다. 올해 나온 정규앨범인 ‘중독’과 ‘반박자’는 꽤 높이 올라가는 고음 부분도 시원하게 내질러 듣는 이의 스트레스도 날려버리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왠지 모르게 촌스럽다고 생각했던 트로트의 재발견이 아닐까 싶다.

정세윤 씨는 전에는 몰랐던 트로트의 매력을 이제는 알 것 같다고 말한다. 트로트의 매력을 ‘편안함’ 이 한 마디로 정의했다. 한 번 들으면 내 사연 같고, 내 노래 같고 서민적인 느낌이 이제는 편안하다고 웃어 보였다. 어릴 적에는 트로트가 부르기 쉽다고 오해를 했었는데 막상 불러보니 꺾기 등의 기교가 상당히 어렵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이것 또한 트로트의 ‘맛’이 아닐까 싶다.

현재 MBC 오후 2시 박용수 라디오에 출연하는 등 앨범 홍보에 바쁘게 지내고 있다고 한다. 틈틈이 들어오는 행사도 하는 등 몸이 두 개라도 모자라지만 이 와중에도 트로트 공부를 빼놓지 않고 열중하고 있다고 한다. 그녀의 트로트 사랑은 남들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열정을 보인다.

정세윤 씨는 “앞으로 내가 좋아하는 노래를 계속 부르고, 내 노래를 듣는 사람들이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얼굴이 예쁘다는 칭찬보다 가창력이 대단하다, 듣고 있으면 속이 다 시원하다, 스트레스가 뻥 뚫린다는 등의 칭찬이 제일 좋다”고 말했다.

덧붙여 “아무것도 아닌 나를 노래만 듣고 지지하고 응원해주는 팬 분들에게 큰 보답을 하고 싶다”며, “수익부문에서 안정이 됐을 때 열성 팬 50명을 초청해 크루즈 여행이 목표”라고 대답했다.

연일 계속 터지는 안 좋은 기사에 우울감마저 드는 요즘, 정세윤 씨의 ‘중독’과 ‘반박자’를 듣고 스트레스를 날려버리는 건 어떨까 싶다.

김윤경 기자   dodj5529@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경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