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구미시 과기부 90억 국비확정 5G 산업 날개달다경북도・구미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5G 핵심부품 기술개발사업공모확정
   
▲ 구미시청
구미시와 경상북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추진하는 '2019년 정보통신·방송기술개발사업‘ 공모과제에 신규 선정되어, 국비 90억을 확보하는 큰 성과를 거뒀다.

사업은 5G 핵심부품 기술개발을 내용으로 한 총사업비 100억 원(국비 90억, 도비 5억, 시비 5억) 규모의 예산으로 2021년까지 3년간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 확정으로 구미시는 5G 시험망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이나 각종 5G 관련 정부 공모사업에도 전방위적토대마련으로 향후 ‘5G 산업 메카’로서 자리매김 할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전자부품연구원(KETI)을 주관기관으로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의 연구기관이 주축이돼 미래먹거리 창출에 나선다.

민간기업으로는 구미지역 내 5개 社((주)LS엠트론, ㈜선테크, ㈜포인드, ㈜다온, ㈜와이즈드림) 지역 외 1개 사와향후 (주)가온미디어 부설연구소 가 중소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5G 핵심부품 및 중소기업 융합제품 개발을 지원하게 된다.

5G 란, 기존 4G(LTE)와 달리 초고속, 초실감, 초연결성이라는 특징을 가진 5세대 미래이동통신기술로서 4차혁명의 핵심 기반 기술이며, 국내 이동통신 3사는 2019년 3월부터 상용화하기 시작했다.

5G 통신기술을 구현할 수 있는 핵심부품인 5G RF(안테나를 통해 음성 및 데이터를 송·수신하는 핵심부품) 부품은 외산 의존도가 높고, 대기업(삼성, LG 등)에만 공급돼 중소기업이 수급받기 까지는 향후 1~2년이 소요될 전망이다.

그러나, 이번 구미시가 과기부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5G 원천기술을 보유한 연구기관을 통해 5G용 RF부품 개발이 가능해졌고, 향후 국산화해 구미 지역 중소기업에 안정적으로 5G 핵심부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5G 기술은 다양한 산업의 융·복합을 통해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서비스가 창출되는 혁신적인 기술이며, 이번 과기부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4차 혁명을 주도할 5G 기술은, 이제 구미의 새로운 경쟁력이 될 것이다”고 했다.

한편 구미시는 이번 공모신청 확정으로 지역기업들은 타 지역보다 먼저 5G 융합제품 개발 터전마련으로 향후 구미의 경쟁력으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구미/남보수 기자  bosu88@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미/남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