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사람들
경북지방경찰청, 산업보안협의회 발대식 개최
   
경북지방경찰청은 9일 오후 2시 지방청 큰마루에서 민·관·학 유기적 협업을 통한 피해신고망 구축과 정책 교류로 산업기술유출 및 영업비밀 침해 범죄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자 ‘경북지방경찰청 산업보안협의회’를 발대하고 위촉식 행사를 가졌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하여 국가간 기술 경쟁은 더욱 치열해져 가고 있고, 대기업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중소기업 핵심기술 탈취도 빈발하는 가운데 경찰의 지속적인 단속 및 예방 홍보활동에도 불구하고 최근 5년간 기술유출로 인한 국내기업 피해금액이 5,410억원에 달할 정도로 피해기업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산업보안협의회는 민간기업 보안 책임자, 중소벤처기업청 등 기술보호 관련 유관기관이나 단체, 학계 전문가, 변호사 등 총 15명으로 구성된 협의체로 앞으로 기업체의 피해신고, 기술과 법률 자문, 기술보호 정책 공유 등을 통해 경찰과 함께 경북지역 기업의 기술보호지킴이로써의 역할을 충실히 해나갈 계획이다.

오세홍 초대 위원장은 “중소기업은 대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기술유출 범죄 대응 역량이 부족하므로 산업보안협의회 출범을 통해 적극적으로 피해사례 등을 공유하여 기술유출 범죄를 선제적으로 막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손주락 기자   thswnfkr2004@daum.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주락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