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구
대구 달서구, 달서 나눔장터 3개소로 확대 운영 '자원과 기부의 소중함 배워요'
대구 달서구가 자원의 재활용과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해 용산역과 월성공원에서 운영중인 달서 나눔장터를 올해부터 한샘공원을 추가한 3개소로 확대 운영한다.

달서 나눔장터는 지난 13일 개장을 시작으로 10월까지 매월 둘째 주 토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운영된다.

신청은 용산역은 대구달서지역자활센터, 월성공원, 한샘공원은 월성종합사회복지관에서 하면 된다.
개소별 50팀 정도 선착순 마감된다.

달서 나눔장터 행사는 집에서 사용하지 않는 애물단지인 중고물품을 보물단지로 직접 판매하고 그 판매 수익금의 30%를 자발적으로 기부한다.
기부금은 전액 달서구 어려운 이웃을 돕는 데 사용된다.

나눔장터 장소별로 나만의 머그컵 만들기, 냅킨아트가방 만들기, 심리상담, 구직상담, 체육 놀이(컬링, 볼링) 등 부대행사도 펼쳐진다.

한샘공원에서는 재활용의 중요성을 알리는 재활용 부스도 마련돼 있다.

한편 달서구는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4월부터 10월까지 매월 둘째주 토요일 운영(선거시 미운영)해 93회 4천785팀이 참가해 2천300만원의 기부금으로 저소득 가정 및 취약계층을 돕는데 사용했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중고물품을 판매하는 나눔장터에 부모와 함께 참여한 유아나 어린이는 어릴 때부터 자원 순환과 경제 개념을 익히고 기부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김다정 기자  mayandmay5@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김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