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원해연 입지 결정…정부의 납득할 만한 해명 있어야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경수로 원전해체연구소를 부산·울산 접경지역으로, 중수로 해체기술원 입지를 경주로 각각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전해체연구소를 경수로와 중수로 원해연으로 나눈 것이다. 다분히 선거 표심을 의식한 정치적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

경주에 들어설 중수로 해체기술원은 70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부산·울산에 들어서는 경수로 원해연은 2천400억원 규모가 될 가능성이 높다.
24기의 국내 원전 가운데서 중수로 원전은 월성원전 4기뿐이고, 세계적으로도 경수로 원전이 압도적으로 많다. 경수로 원해연의 사업전망이 훨씬 밝다는 의미다. 문재인 정부의 대구·경북 홀대가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경북엔 국내 원전의 절반인 12기의 원전을 포함해 한국전력기술·한국수력원자력·사용후 핵연료 저장시설·중저준위 방폐장 등이 위치해 있다. 원전해체연구소가 경주에 올 경우 원전 설계→건설·운영→제염·해체→저장폐기까지의 전 과정이 유기적이고 효율적으로 이루어진다. 경주가 원해연 최적지로 평가를 받아 온 이유다.

경주시와 경북도는 원해연을 경주로 유치하기 위해 전력을 기울여 왔다. 하지만 이번 정부의 결정에 경주를 비롯한 경북지역은 허탈감과 함께 크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경주시민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지역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다 작은 규모에 경제성이 떨어지는 중수로 원해연 부지만 결정되자 큰 좌절감에 빠졌다.
한 주민은 "방폐장 유치 등 정부 에너지정책에 협조하며 어려움을 견뎌왔던 경주시민을 무시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원해연 입지 결정에 대한 정부의 납득할 만한 해명이 있어야 할 것이다.

경주시는 '중수로 해체기술원 유치를 확정했다'란 언급 외엔 산업통상자원부의 공식 발표가 나올 때까지 말을 아끼는 모양새다. 시는 중수로 해체기술원 유치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15일 오전 시청에서 갖는다. 어떤 얘기가 나올지 모르지만 경주시민의 허탈감을 메워줄지 궁금해진다.
원해연 입지가 결정된 만큼 경주시와 경북도는 ‘국제에너지과학연구단지’경주 유치에 더욱 분발해야 할 것이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