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양
오도창·박홍열 15일 공동 기자회견, 영양군 발전 위해 화합
   
▲ 영양군민 화합을 위한 공동기자회견 모습/ 영양군 제공
오도창 영양군수와 박홍열 영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장(전 영양군수 후보)이 영양군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햇다.

이들은 15일 영양군청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이후 영양 발전에 걸림돌로 작용한 것은 바로 민심 분열과 갈등이었다. 지역·공직 사회에 선거 후유증으로 비칠 수 있는 모든 행위를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선거 때 정치 소신과 철학이 달라 서로 경쟁하고 공격했지만 지역발전을 위해 한목소리를 내기로 했다"며 "4년마다 치르는 선거로 주민이 갈등하고 반목하는 허송세월을 반복하면 영양 미래는 없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대결한 우리는 그동안 빚어진 모든 갈등을 끝내고 영양 발전을 위해 뜻을 함께 모으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6.13지방선거' 과정에서 빚어진 사법고발 등 갈등과 반목을 씻고 오직 영양 발전을 위해 뜻을 함께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상호 존중하고 군정의 동반자로 함께 하겠다. 서로의 지지했던 지지자들과 단체들을 이해시키고 설득시켜 지역 갈등 요인들을 없애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오 군수와 박 관장은 "영양군은 인구 1만7000명 붕괴 위협을 받고 있다. 우리는 원래 하나로, 군의 발전과 군민 통합을 위해 공동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6·13 영양군수 선거에서 5천789표를 얻은 한국당 오도창 후보가 무소속 박홍열 후보를 59표 차로 따돌리고 당선했다.

두 후보는 당시 치열한 경쟁으로 상대방을 고소·고발하는 등으로 선거전이 과열·혼탁 양상을 빚었다.

영양/임범규 기자  bk8824@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양/임범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