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포항 모 새마을금고 이사장 선거 ‘돈봉투 의혹’ 제기대의원 2명 유력 출마예정자로부터 각 50만원씩 받은 후 돌려줘
   
▲ 제보자 A씨가 당시 돈봉투 사건을 제보한 내용
-해당 금고측 “사인간의 금품거래, 금고와는 무관하다” 해명

포항시 북구 모 새마을금고 이사장 선거 과정에서 돈봉투가 오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금고 측은 이같은 의혹에 대해 “금고 측과 관련 없는 것”이란 입장여서 사법당국의 진상조사가 주목된다.

제보자 A씨에 따르면 해당 금고는 올해 1월 이사장 선거를 실시했는데 대의원 2명이 당시 유력 출마예정자로부터 각 50만원씩 든 돈봉투를 받았다는 것.

돈봉투를 받은 대의원 2명은 이같은 사실을 당시 금고 이사장에게 알렸으나 이사장은 자체 선관위원장과 협의해 원만히 처리할 것을 종용, 돈을 준 출마예정자 통장계좌로 다시 돈을 입급했다고 제보자는 주장했다.

말썽이 일자 돈을 건넨 유력출마예정자는 금고이사장 선거에서 후보등록을 하지 않았다.

제보자 A씨는 “새마을금고 이사장 선거에서 당선을 목적으로 한 금품거래는 명백한 불법인데도 당시 자체 구성한 선거관리위원회 체제에서 선거를 치른 금고 측에서 이를 무마했다”면서“당시 돈을 건넨 인사가 책임을 지고 후보등록을 포기한 상황이었는데도 금고측은 현재까지도 선거법위반 혐의에 대해 고발 등을 하지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보자 A씨는 이같은 불법의혹에 대해 새마을금고중앙회 차원의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한 상태지만 현재까지 별다른 조치가 없다고 전했다.

제보자의 이같은 의혹제기에 대해 해당 새마을금고측은 “후보등록 전 유력출마예정자가 돈봉투를 일부 대의원에게 건넸고 돈을 받은 대의원들이 다시 통장으로 되돌려 준 것으로 알고 있다” 면서 “사인간의 금품거래일 뿐이지 금고측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1234 2019-04-25 13:40:10

    터졌다하면 경북이네 ㅎㅎㅎㅎ. 도난사고에다 이사장 선거, 이사장 부정 등등 ...
    다썩었나 중앙회는 뭐하는겨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