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의성
의성 쓰레기산 처리시기 대폭 앞당긴다임이자 국회의원, 의성군 방치폐기물 처리 행정대집행 예산 26억원 추경안 반영 당초 국비지원 24억원에서 50억원으로 확대될 예정
   
경북 의성군에 쌓여있는 쓰레기산(방치폐기물) 처리시기가 한층 앞당겨질 전망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임이자 의원(자유한국당, 사진)이 24일 박천규 환경부차관과의 면담을 통해 ‘방치폐기물 행정대집행’예산 26억원을 추경안에 반영하는 것을 최종 확정지었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의 2019년 ‘방치폐기물 행정대집행’예산 약 58억원 가운데 ‘의성 쓰레기산’처리비용은 약 24억원이며 추경을 통해 26억원이 추가 반영될 경우 총 50억원의 국비가 의성군에 투입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의성 쓰레기산을 비롯한 전국의 방치폐기물을 2022년까지 모두 처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의성 쓰레기산 처리에 국비 지원이 추가 증액될 경우 처리 시기는 예상보다 한층 앞당겨질 전망이다.

특히 의성군 단밀면에 쌓여있는 방치폐기물은 약 17만톤으로 빈번한 화재발생과 악취, 침출수 문제 등으로 인근 주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안겨주고 있다.
또한 CNN 외신보도를 비롯한 여러 언론보도를 통해 국제적·전국적 망신을 사고 있다.

임이자 의원은“쓰레기산으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는 의성주민들의 눈물을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며 “환경부 차관과의 면담을 통해 26억원 추경안 반영을 담판지었다”며 “의성 방치폐기물의 연내 처리를 환경부 측에 강력 촉구했다. 환경오염으로 인해 피해를 입고 계신 주민분들이 더는 발생하지 않도록 앞으로도 더욱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임 의원은 환경부 차관 면담을 통해 △상주 화북면 농어촌마을하수도 증설사업 국비지원 △포항시 지진피해에 따른 노후상수도 정비사업 국비지원 등을 건의했다.

의성 군위/권호문 기자  homoon66@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성 군위/권호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