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구미
구미시장 고된 발품 덕분으로 구미형 일자리 창출 청신호장세용 시장 청와대 수석들만나 지역상생형 일자리 지원 논의 협조 받아내
   
▲ 장세용구미시장 (좌측두번재)이 구미형 일자리 창출 지원 논의후 청와대 수석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이 각고의 노력 끝에 구미형 일자리 창출을 성사 시켜 침체된 구미공단에 청신호가 되고있다.

장 시장은 5월 17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을 전격 방문해 지금까지 추진해 온 구미 상생형 일자리 창출 및 구미 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전방위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만난 사람은 정태호 일자리수석, 김수현 정책실장, 윤종원 경제수석, 이용선 시민사회수석등으로 구미 상생형 지역일자리 창출 및 주요 현안사업 지원 등에 논의했다.

장 시장은 “지역 기업체의 88%를 차지하고 있는 50인 미만 중소기업 가동률이 32.1%로 저조해 침체일로를 걷는 다며, 지역이 처한 어려운 실정을 토로하며 정부차원의 협조와 지원”을 당부했다.

주요 건의 사항은 △구미 상생형 지역일자리 창출 사업 △KTX 구미역 정차 △구미공단 50주년 기념사업 △구미 스타트 선도 산업단지 구축 △경북형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확정 등 주요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며 정부차원의 각별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설명을 들은 각 수석들은 구미의 심각한 경제상황에 공감한 후 일자리 창출은 물론 신산업 유치 등을 통한 경제위기 극복 방안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명하며 정부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특히, 구미시는 그동안 2월 21일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상생형 지역일자리 확산 방안에 선제적 대응으로 산업통상자원부와 기획재정부 등 관련 정부부처를 수시로 방문해 구미 상생형 지역일자리의 대응방향을 다각적으로 모색해 고된 발품을 팔아왔다.

장 시장은 지난해 7월 취임후 일자리 창출과 국비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청와대와 중앙부처를 수차례 방문 하는 등 지역경제 활력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어온 결과 이번에 상생형 일자리창출 사업 선물 보따리를 받았다.

장 시장은 “43만 구미시민의 염원은 오직 구미경제 활력을 되찾는 일로 이를 위해 구미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사업을 반드시 성공시켜 구미경제의 활력소가 되도록 하겠다”며, 일자리 창출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췄다.

한편 구미시는 그간 일정규모 이상의 투자와 고용 창출이 가능한 대기업 중견기업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을 제안해 지역특성에 맞는 일자리 모델 발굴을 위한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 왔다.

남보수 기자   bosu88@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흥부 2019-05-20 19:00:30

    멋있다. 화이팅. 인천시장 뭐하니.. 옐로하우스 없애고 그 여자들한테 돈 몇천만원씩 지원하지 말고 이런거 배워라.   삭제

    • 고은수 2019-05-20 07:12:59

      남유진 전시장이 3선 해먹으면서 다 베려논거 정리한다고 고생이 많으십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