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안동
하회별신굿탈놀이 누적 관람객 300만 돌파상설공연 대폭 늘려 천만 관광객 시대 견인
   
▲ 하회마을 상설공연장에서 하회별신굿탈놀이 공연이 열리고 있다.
안동시가 주최하고 국가무형문화재 제69호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가 주관하는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 관람객이 이 달 들어 누적관람객 300만 명을 돌파했다.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이하 보존회)는 1997년 상설공연을 시작해 2007년 100만 명, 2014년 200만 명을 넘어섰으며, 22년 만에 300만 명을 넘었다.

이달 19일 현재 누적 관람객은 301만3천892명으로 기록됐으며 이 중 내국인은 282만2천181명, 외국인이 19만1천711명으로 집계됐다.

집계에 따르면 100만 명이 넘어서는 데 10년이 걸렸고, 200만 명은 7년, 300만 명이 넘어서는 데는 5년이 걸린 것으로 나타난다.

이는 상설공연이 활성화되면서 관람객이 늘어나는 현상으로 해석되면서 탈춤 상설공연이 안동의 1천000만 관광객 시대를 앞당기는 데 큰 역할을 하는 셈이다.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은 안동시의 지원으로 1997년 연간 60회로 시작됐고, 하회마을이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2010년 149회로 증편됐다.

이어 2014년 215회, 2019년에는 ‘생생문화재 활용’ 사업의 화요상설공연과 ‘전수교육관 활성화’ 사업의 목요상설공연을 추가해 역대 최다인 297회의 공연이 편성됐다.

또 올해부터는 안동 원도심 관광객 및 숙박업소 이용 관광객들을 위해 문화의 거리와 웅부공원에서 야간공연 30회를 추가편성해 총 300회 이상 상설공연될 예정이다.

정길태 안동시 관광진흥과장은 “안동을 찾는 관광객은 우선 하회마을을 방문하고 싶어 하고,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을 꼭 관람하고 싶어한다”며, “하회별신굿탈놀이가 대한민국 대표 전통상설공연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임태 기자   sinam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임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