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포스코 가족 봉사왕...이웃을 위해 나눈 7천877시간포항제철소 이상준 과장, 12년간 가족과 봉사활동
   
▲ 이상준 씨 가족들이 함께 봉사활동을 한 모습
가족과 함께 봉사한 시간이 7천900시간에 달한다. 환경 봉사에 열심이었던 아들도 아버지에 이어 포항시로부터 표창장을 받았다. 봉사활동을 시작한지 올해로 12년째, 포스코 포항제철소 후판부에서 근무하는 이상준 과장(52) 가족의 남다른 봉사활동 얘기다.

이상준 과장은 교대근무가 끝나고 특별한 일이 없으면 집을 나선다. 남들에겐 봉사활동으로 보이는 일들은 그에겐 일상생활에 가깝다. 누가 시키지 않아도 아파트 주변을 청소하거나 화단을 정리한다. 철마다 화초를 심기도 하고 나뭇가지도 친다. 혼자 할 때도 있고 동네 주민들과 함께 하기도 한다.

가족이 모두 모인 주말에는 부인과 아이들을 데리고 복지시설과 산을 찾는다. 등산도 그냥 가는 법이 없다. 가족과 함께 올라가면 양손에 쓰레기를 한 가득 담아 내려온다. 가족 봉사활동에 머물지 않기 위해 2007년 ‘가족과 함께하는 유강사랑 자연보호’라는 봉사단체를 만들어 현재 활발히 활동 중이다.
그동안 가족들이 쌓은 봉사시간은 도합 7천877시간에 이른다. 이상준 씨 4천307시간, 부인 박귀영 씨 2천150시간, 아들 이원희 씨 600시간, 딸 이세진 씨 820시간이다.

이러한 봉사 공로를 인정받아 이씨 부부는 2018년 포항시로부터 자원봉사 인증서와 표창패를 받았고 아들인 이원희 군도 올해 3월 포항시로부터 표창을 받았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