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문재인 대통령, 경주 옥산마을서 모내기주민들과 새참 먹으며 대화의 시간도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경북 경주시 옥산마을에서 무인 이앙기를 직접 조종하여 모내기를 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경북 경주시를 방문해 주민과 함께 모내기를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철우 경북지사·주낙영 경주시장·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과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주낙영 경주시장으로부터 마을 현황과 경주시 농업 현황 등을 보고받고 근처 논으로 이동해 주민과 함께 이앙기를 조작하며 모내기를 했다.

모내기 현장에서는 최근 많이 활용되는 농업용 드론과 자율주행 이앙기 시연도 이뤄졌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새참으로 막걸리 건배를 하는 문재인 대통령/경북도

문 대통령은 이 장관 등에게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 현실을 고려할 때 신기술 개발·확산이 절실하다"면서 "농번기에 부족한 일손을 덜 수 있게 농업의 기계화·첨단화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모내기를 마치고 마을 부녀회가 새참으로 준비한 국수와 막걸리를 먹으며 주민들과 대화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명진 기자  lmj788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