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내년 국비 확보 비상…TK정치권 단합된 힘 절실하다
정부 각 부처가 작성한 내년도 예산안을 살펴본 결과 현 정부의 대구·경북 홀대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시는 2020년도 국비 예산으로 모두 3조4천418억원을 요청했다. 5월 말 기준 각 부처가 집계한 대구시 국비 예산 1차 반영액은 시가 요청한 예산의 80.9% 수준인 2조7천861억원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내년 국비 예산으로 각 부처에 5조7천억원을 요청했지만 부처별 예산안에는 2조9천억원만 반영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요청 국비의 절반 수준으로 목표인 3조8천억원에도 크게 못 미친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오는 27, 28일 각 부처가 추가 예산안을 받을 때까지 더 많은 국비가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하지만 전망은 불투명하다. 경북도의 경우 2019년 국비 사업으로 5조4천억원을 신청했으나 정부 예산안에 3조2천억원만 반영되고 국회 심의 과정에서 3천900억원이 증액되는 데 그쳤다. 올해 정부 추경에도 지진대책 사업을 중심으로 33건에 3천700억원 규모를 건의했으나 1천131억원만 반영됐을 뿐이기 때문이다. 내년도 예산안이 기획재정부에서 오는 9월 국회에 제출될 때까지 속단 할 수는 없지만 현 정부의 대구·경북 무시는 여전하다.

최근에는 PK(부산·경남) 챙기기가 도를 넘으면서 TK(대구·경북)를 고립시키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이전 정권에서 결론 난 영남권 신공항의 김해공항 확장을 폐기하고, 부산 가덕도 신공항을 정치적으로 밀어주고 있다. 민주당 PK 단체장들이 건의하고, 국무총리실과 국토부가 은연중에 이를 도와주고 있다는 인상이다. 항간에 떠도는 정부와 PK 간의 ‘가덕도 신공항 밀약설’을 인증하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의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지난 10~11일 부산과 경남을 방문,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면담했다.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손꼽히는 양 원장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이 선거기획을 위해 전면에 내세운 인물이다. 서훈 국정원장과의 비밀회동이 언론에 공개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더구나 양 원장과 시장·도지사는 민주당의 민주연구원과 부산시 경남도 산하의 부산연구원, 경남발전연구원과 업무협약까지 맺었다. 이런 행보들을 TK지역에서는 의혹의 시선으로 바라볼 수 밖에 없다.

물기술인증원 유치 외에 거의 모든 국책사업에서 홀대를 당하고 있는 TK는 각성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한국당 일색인 TK정치권은 지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 제대로 된 목소리를 낸 적도 없을뿐더러 통일된 행동을 한 적도 없다. 더구나 내년 예산에서조차 밀린다면 더 이상 할 말이 없다. 지역 정치권의 분발을 기대한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이현 2019-06-14 09:20:38

    가덕도신공항 확정되면 대구공항 그대로 두고 K2만 이전해야지 대규모 허브공항이 2개나 필요없음.. 뉴스 봤지 절자공항 혈세 낭비라고..   삭제

    • 타미힐 2019-06-13 23:51:37

      부울경 동남권신공항 반대하는거 결국
      내년도 TK 예산확보를 위한것이었나
      그래서 타지역 중요안건에 계속 반대하는거였구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