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청람의 기상으로 창공을 펼쳐라대경일보 창간 13년…正筆正論의 表象 다짐
   
 

靑嵐의 氣像이 솟구친다
마디 마디의 생장 인고와 도전의 장대로 뻗었다
지평을 뚫은 연록의 희망 창공을 펼친다
하나 둘 셋 그리고 열 하고도 셋 相生의 숲을 이루니
正筆正論의 表象이어라
굽이치되 꺾이지 않는 破竹의 절개로 다시 참세상을 열어라

장상휘 기자  js1013h@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상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