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포항제철소, 2021년까지 대규모 환경투자 추진포항제철소, 포항시와 함께하는 대기개선 TF 발대식 열어
   
▲ 주요 참석자들의 환경다짐 기념촬영 모습/포스코

포항제철소와 포항시는 14일, 포스코 본사 대회의장에서 '깨끗하고 쾌적한 대기 만들기'를 위한 ‘대기개선 TF(Task Force) 발대식’을 개최했다.

포항시와 함께하는 이번 발대식은 국가적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문제를 비롯해 제철소 환경 개선에 대한 사회적 요구와 책임에 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기개선 TF’는 포항제철소를 글로벌 최고 수준의 친환경 제철소로 만들기 위해 환경, 조업, 정비, 기술, 연구 인력 등으로 구성된 특별 조직이다. 포스코와 그룹사, 협력사 외에도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까지 참여해 대기 개선 업무를 추진하며 2021년 12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이날 발대식에는 오형수 포항제철소장과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청, 포항시의회, 사회단체, 포스코, 철강공단 입주기업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은 “대기개선 TF를 통해 지역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제철소 환경을 조성하고 강화된 환경 법규에 맞춰 최첨단 환경관리 체계를 구축해 시민 모두가 행복한 도시, 포항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석탄저장설비인 사일로(Silo) 건설현장에서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이 환경개선 설비투자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포스코

포스코는 이번 TF 발대식을 통해 미세먼지 및 냄새 저감을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포항제철소에 투자되는 대규모 친환경설비를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계획이다.

세부 내용으로는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5만톤 규모인 밀폐 저장시설인 사일로 8기를 추가로 신설하고 사계절 활용이 가능한 미세 살수장치인 드라이 포그(Dry Fog)도 개발한다.

또 석탄을 덩어리 형태의 코크스로 만드는 소결설비 및 발전설비에 세계 최고 수준의 배출가스 저감장치 SCR (선택적 촉매환원·Selective Catalytic Reduction)을 신설한다. 노후발전 6기도 폐쇄하고 대신 고효율 발전설비를 신설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기술과 최첨단 측정장비를 활용해 제철소와 인근 지역을 체계적으로 감시할 수 있는 환경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먼지와 냄새 예보 시스템을 개발하고 냄새를 유발할 수 있는 설비를 개선하고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다.

대기개선TF 는 활동영역을 확대하여 포항제철소뿐만 아니라 철강공단과 포항시 전체의 환경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발대식을 통해 포항시와 포스코를 비롯한 철강공단 기업이 지역의 대기질을 개선하는 데 앞장서고 이를 토대로 기업도 살고 시민도 잘 살 수 있는 롤 모델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향후 포항제철소는 포항시와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스마트한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미세먼지, 냄새 개선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친환경 제철소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한편, 광양제철소도 지역사회, 연구기관 등과 협업하여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거버넌스를 조직하고 친환경 제철소 구현을 위한 단계적 개선을 수립하는 방안을 강구 중이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