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울진
일 안하는 경북 일부 TK 국회의원들동해안 고속도로, 동해선 복선 전철화 예타 면제 실패,경남의 10분의 1도 안되는 예산... 국회의원 책임론 대두
   
국회의원 선거가 벌써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포항 영일만 대교를 포함한 동해안 고속도로와 동해선 복선 전철화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 면제 대상에서 탈락한 것과 관련, 경북 동해안의 지역 국회의원들을 향한 거센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더구나 경북도의 사업비는 4천억원으로 경남의 4조 7천억원에 비해 10분의 1도 안돼 지역 국회의원 책임론이 거론되는 등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최근 경북도에 따르면 동해안 포항~울진~삼척을 잇는 동해안 고속도로 사업이 정부의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타 면제 사업에서 제외됐다. 이 사업은 포항~삼척을 잇는 117.9km 구간으로 총공사비가 5조원이다.
경북도는 이미 건립된 서해안과 남해안 고속도로와 균형을 맞춰 국토를 균형 발전시키고 정부 신북방정책에 대비한 초광역 교통망을 갖추는 데 필요하다는 논리를 내세워 ‘영일만대교’를 포함한 동해안 고속도로 사업을 예타 면제 1순위로 신청했으나 탈락한 것.
또 시대에 뒤떨어진 단선비전철로 추진중인 동해중부선 철도를 북선전철로 개선하는 사업을 예타 면제로 요청했으나 정부는 단선 전철로 변경해 받아들었다. 사업비도 당초에 요구한 4조원의 10분에 1인 4천억원에 불과하다.
현재ㅡ포항~영덕 44.1km와 삼척~동해 12.4km는 단선 비전철로 개통했고, 영덕~울진~삼척을 연결하는 122.4km 구간은 오는 2022년 말 개통 예정으로 단선 비전철로 공사 중이다.
하지만 경남도의 남부내륙철도 사업은 사업비만 무려 4조 7천억원이며, 경기도 평택~오송 복선화 사업도 3조원을 넘었고, 대구 산업선 철도도 1조2,800억원에 달하는 등 대부분의 사업들이 1조원 안팍으로 선정된 것과 현저하게 비교된다.
이에 따라 동해안 지역 국회의원들이 안이하게 대처하다 제대로 뒤통수를 맞은 것 아니냐는 비판론이 제기되고 있다. 울진읍에 거주하는 A(64)씨는 “전국에서 고속도로가 없는 육지의 섬인 울진이 유일하다”며“ 동해선 전철화 사업도 복선이 아닌 단선이라는 게 말이 되느냐”며 정치권을 강하게 질타했다.
포항 주민 B(53)씨도 “이런 결과가 나올 때까지 그동안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느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여기에다 포항시의회를 제외한 울진군의회 등 기초자치단체 의회들이 성명서를 발표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나 싸잡아 비난 했다.
울진 주민 C(67)씨는 “지역발전을 위해 일해 달라고 뽑아 놓은 군의원들이 국회의원의 눈치를 보는 것인지, 지역이 불이익을 당하고 있는 데도 성명서 하나 발표하지 않고 있다”며“누구를 위한 선출직인지 모르겠다”고 허탈해 했다.

장부중 기자   bu-joung@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부중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종남 2019-06-24 19:09:28

    대경일보귀중

    기사의 표를 보면
    예타면제 예산이 경북이 충청남.북, 전라남.북, 강원 등 보다 적다. 겨우, 제주도와 예산이 같은데, 어느곳에서 일을 잘못하여 경북이 홀대 받았는가? 맞는 것을 고르시오.

    1. tk 국회의원 2. 경북도지사 3. 시장 4. 정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