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경북도, 사용후 전기차 배터리 순환경제 모델 만든다산업부 등과 사용 후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업무협약
경북도가 사용후 전기차 배터리 순환경제 모델을 만든다.

경북도는 26일 제주 JTP디지털융합센터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제주도, 현대자동차와 ‘전기자동차 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라 급격히 증가하는 사용후 배터리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중앙부처, 지자체, 자동차업계가 협력해 시장형성 단계인 배터리 재활용시장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업무협약서에는 배터리 시장 육성을 위한 각 주체들의 역할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재활용을 포함한 배터리 산업 생태계를 육성하고, 환경부는 배터리속의 유가금속 회수 등 재활용 체계를 구축한다.

경북도와 제주도, 현대차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모델을 발굴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도는 앞서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으로 추진하고 있는 규제자유특구 아이템으로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를 제출해 7월말 선정을 위해 추진 중이다.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 마련될 배터리 성능평가센터에는 수집된 배터리에 대한 진단 및 성능평가 기술지원 시스템이 구축된다.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 약 100억원의 국비를 확보해 센터를 구축하며 당분간 내륙지역의 유일한 배터리 성능평가 센터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제2의 반도체로 불리는 배터리 산업 육성을 위해 배터리 리사이클링-배터리 소재산업-배터리 완제품-전기차 생산으로 이어지는 밸류체인(Value Chain)을 형성하는 꿈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임태 기자   sinam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임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