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경주시, 민간업체 130만㎥ 규모 불법 토석채취 묵인 의혹감사원 "경주시, 업무 소홀… 해당업체 고발 방안 마련하라"
   
▲ 토석 불법채취 현황/ 감사원 제공
경주시가 민간업체의 불법 토석채취 행위를 방치한 것으로 드러나 감사원이 해당 업체의 고발 등을 촉구하는 등 논란을 빚고 있다.

26일 감사원의 '토석채취허가 등 업무 처리실태' 감사 결과에 따르면 A개발회사는 1991년 6월 경주시 일부 지역에서 토석채취허가를 받은 뒤 수차례의 기간 연장과 채취 수량 증가 허가를 받아 올해 5월 현재까지 토석을 채취하고 있다.

그러나 A회사는 토석채취허가를 받은 2개의 부지(1·2차 부지)에서 허가받은 공사계획보다 더 깊게 토석을 채취하는 등 허가사항을 위반해 토석 81만여㎥를 불법 채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업체는 또 2008년부터 2016년 6월까지 경주시 지역내 산지 2만3천320㎡를 훼손한 뒤 토석 48만여㎥를 불법 채취했다.

그러나 경주시는 최초 허가일부터 최근까지 A회사의 토석채취 허가지에 대한 정기 순찰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고, 심지어 2017년 6월 A회사의 1차 부지에 대한 토석채취 기간 연장 허가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53만여㎥의 토석을 불법 채취한 사실을 확인하고도 토석채취 중지명령 등 행정처분을 하지 않았다.


감사원은 경주시장에게 A회사를 고발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하는 한편, 토석채취허가 사후 관리와 불법행위 제재 업무를 소홀히 하지 말라고 주의를 요구했다.

한편, 산지에서 토석을 채취하려는 업체는 채취면적 10㏊ 이상은 시·도지사, 10㏊ 미만은 시장·군수·구청장에게 토석채취허가를 받아야 하며, 지자체장은 현지 조사를 통해 신청 내용이 토석채취허가 기준에 적합한지, 재해 발생 가능성이 있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따져 허가를 내줄 수 있다.

허가를 내준 뒤에는 월 1회 이상 사업지를 순찰해 허가사항을 지키고 있는지 점검해 위반 시 허가 취소, 토석채취 중지 명령 등을 해야 한다고 감사원은 설명했다.

이명진 기자   lmj788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진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