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경북도의회 현장소통Day 운영 등 1년 성과 발표해외연수제도 개선, 교섭단체 운영...본연역할 충실할 것
   
▲ 제11대 도의회 개원 기념 기념촬영/경북도의회
지난해 7월 5일 출범한 제11대 경북도의회가 도민의 눈높이에 맞는 수준 높은 의회를 위해 노력했다며 출범 1년의 성과를 발표했다.

도의회는 전반기 슬로건을 ‘새로운 생각, 새로운 행동, 새로운 의회’로 정해 소통과 화합, 견제와 감시 기능을 충실히 하면서 도민의 복리증진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고 자평했다.

역대 가장 다양한 정당구조로 출발한 제11대 도의회는 의정사상 처음으로 정당별로 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는 '경상북도의회 교섭단체 구성과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자유한국당(42명), 더불어민주당(9명), 경의동우회(무소속8명, 바른미래당1명) 등 3개의 교섭단체 등록을 마쳐 의회 운영의 효율성을 높였다.

기존의 해외연수 관행을 바꾸기 위해 '경상북도의회의원 공무국외출장에 관한 조례'와 '경상북도의회 업무추진비 집행기준 및 공개에 관한 조례'도 제정했다.

이밖에 '경상북도의원의회 행동강령 조례'와 '경상북도의회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에 관한 조례'를 개정하고 내년부터 의회사무기구도 감사를 받도록 투명성을 높였다.

전국 최초로 도내 시군을 찾아가 현장 목소리를 듣는 ‘현장소통Day’도 운영, 현재까지 영양, 영덕, 울릉, 칠곡, 상주 등 5개 시군을 방문해 지역현안을 들었다.

1년 동안 총 9회 144일간 정례회·임시회를 운영하면서 조례안 167건, 예·결산안 20건, 결의·건의안 26건, 승인·동의안 33건, 기타안 22건 등 총 268건의 안건을 처리했다.

도정질문 총 8회 22명의 의원이 100건과 5분 자유발언은 31명의 의원이 50건 등 활발한 의정활동을 벌이고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총84개 기관을 감사해 시정·처리 164건, 건의·촉구 345건, 제도개선 12건, 수범사례 전파 5건의 성과를 거뒀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수석부회장인 장경식 의장은 국가사업으로 인재(人災)로 판명된 포항지진에 대해 이낙연 국무총리와 문희상 국회의장을 직접 만나 ‘포항지진 특별법’제정을 강력히 촉구했다. 아울러 폭염과 태풍 등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을 찾아 도민과 함께 고통을 함께 나누기도 했다.

전국 유일 지방의회와 4개 지역대학(경북대, 안동대, 영남대, 한동대)간 업무협약을 체결해 지역사회 문제점들을 학계와 함께 고민하고 수시로 자문을 받도록 했다.

또 입법토론회를 도입해 조례 성안과정에 주민, 이해관계자, 전문가 의견을 사전 수렴해 보다 완성도 높은 조례 제정에 힘썼다.

그 외 사전 법제심사 도입, 특별위원회 정책개발팀 신설, 경상북도 지방분권 T/F 구성 등 지방분권 강화를 추진했다.

지난 6월 10일 4년만에 독도 선착장에서 제1차 정례회 본회의를 개최해 매년 거듭되는 일본의 독도 침탈야욕 대해 영토주권의 상징인 독도를 수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대내외에 표명했다.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은 “지난 1년간 의원 모두가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고 소수를 위한 배려로 큰 불협화음이 없었다. 도정질문, 5분 자유발언, 조례제정, 정책 토론회 등 역대 어느 때 보다 활발하게 운영하며 기본에 충실해 왔고 의원 모두가 도민만을 바라보고 정책적인 대결 위주로 의정활동을 펼쳐 왔다”고 평가했다.

또한 “현재 경북은 인구감소, 지방소멸, 일자리창출, 국책사업 패싱 등 풀어야할 과제가 많고 지방자치법 개정을 앞두고 분권 강화에도 힘을 쏟아야 한다”며 “앞으로 연구활동과 입법역량 강화로 의정 수준을 높이고 현장의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임태 기자   sinam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임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항지진특별법 제정 요청 국회의장 방문/경북도의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