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철강협회 선재협의회, CHQ분과 기술교류회 개최선재협의회, 2019 CHQ분과 기술교류회 개최로 회원사간 기술교류의 장 마련
   
▲ 한국철강협회 선재협의회가 2019 CHQ분과 기술교류회를 열고 있다.
한국철강협회 선재협의회(회장 이태준, 고려제강 부회장)는 지난 11일 부산 아스티호텔에서 CHQ분과 회원사 기술 및 연구진, 수요업계, 학계 등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선재협의회 CHQ분과 기술교류회를 가졌다.

이날 기술교류회는 CHQ 업계의 기술경쟁력 강화 및 시장 동향에 관한 정보 공유를 위해 마련된 가운데 소재사인 포스코, 수요사인 태양금속공업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에서 총 3개의 주제가 발표됐다.

먼저 포스코 철강솔루션연구소 박성수 박사는 ‘수소지연파괴 솔루션'을 통해 수소가 강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발표를 진행하였으며, 제조 공정별 수소 유입량을 측정방법 등을 소개했다.

이어 태양금속공업 기술연구소 이유환 박사가 ‘국내외 CHQ 분야 현황 및 이슈’를 발표하며 비인계 피막 검토, 수소지연파괴 이슈화 등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서영호 박사는 ‘제조 데이터 활용을 통한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대해 설명했다. 서 박사는 “선도 기업의 경우 소재에서 최종 제품까지 One-line으로 생산 및 추적 관리가 가능하다며 특히 포스코는 연속 공정 적합 플랫폼을 개발해 제조 공정의 스마트화 및 플랫폼화를 실현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철강협회 선재협의회는 2015년도에 발족해, 포스코, 현대제철, 고려제강, 세아특수강 등 20개 회원사가 가입되어 있다. 선재협의회는 선재산업 특성을 고려하여 4개 분과위원회로(경강, 연강, CHQ, 용접봉) 운영되고 있으며, 분과별 특화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매년 개최되는 기술교류회는 산업 특성을 고려하여 분과별로 개최되고 있으며, CHQ분과 기술교류회는 올해로 7회째를 맞이했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