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데스크칼럼]교통안전 향상을 위한 대상별 맞춤형 교육이 필요하다장부중 경북동부본부장
   
▲ 장부중 경북동부본부장
요즘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자동차 등록대수 증가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나 교통안전 수준은 OECD 35개 국가 중 32위로 하위권을 형성하고 있다.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1991년 13,429명, 2015년 4,621명, 2016년 4,292명, 2017년 4,185명, 2018년 3,781명으로 나타났고, 자동차 등록대수는 1991년 425만대, 2015년 2,099만대, 2016년 2,180만대, 2017년 2,253만대, 2018년 2,320만대로 점차 늘어나고 있다.
특히 인구 10만명당 승용차 승차 중 사망자수는 OECD 평균 이하이나 보행 중 사망자수는 3.5명으로 OECD 평균(1.1명)의 3배 이상이고, 교통사고로 인해 GDP의 약 1.5%에 해당하는 연간 26.5조원의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등을 위해 지난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2018년 1월 ‘교통안전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를 비롯해 대형차량 첨단안전장치 장착 의무화 등 교통사고시 중상해를 예방하고 음주운전 처벌 및 단속기준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각 지방자치단체는 주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교통안전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인천시는 여름 장마철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인천시 캐릭터를 넣은 투명우산 1만6천개를 제작하여 교통안전담당 경찰로부터 교통안전 교육을 실시한 후 학생들에게 일괄적으로 배부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사고다발 교차로 50개소 개선을 위해 62억을 투입하여 정밀현장 점검과 전문가 자문을 거쳐 현장 및 맞춤형으로 도로구조를 개선하여 교통사고율 43% 감소시킬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및 한국교통안전공단 등과 함께 지난 4월 15일부터 ‘연령별 맞춤형 교통안전 교육’을 실시하며 교육은 놀이형 교재, VR 등을 활용하여 어린이 및 고령자를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다.
올해 역시 연령별 특성을 고려하여 직접 찾아가는 맞춤형 교통안전교육을 유치원 677개원, 초등학교 752개교, 노인복지관 및 경로당 3709개소 등 5138개 기관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더구나 고령자에 대한 맞춤 교육안전 교육이 강화될 전망이다.
교통사고 사망자는 감소하고 있으나 점유율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8년 2408개소였던 교육기관을 올해 3709개소로 작년 대비 54%를 확대 운영하고 있다. 고령자 교육은 3709개소의 노인복지관 및 경로당 등을 방문하며 진행한다. 고령자의 신체 기능 저하 등에 따라 자주 발생하는 교통사고 위험성 등을 블랙박스 및 실험영상을 통해 전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안전하게 횡단보도 건너기 및 도로 상황별 안전한 보행방법, 전좌석 안전띠 착용, 졸음운전 예방과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의 고령운전과 보행에 대한 안전교육을 동시에 소통하며 진행한다.
유치원 교육은 스티커북, 보드게임 등 놀이형 교재를 통해 흥미를 유도하는 참여형 교육이 실시된다. 올해는 교통안전에 대한 어린이의 관심과 몰입도 향상을 위해 만화영상을 신규로 제작해 자연스러운 교통 교육 체득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초등학생은 등·하교 시 위험사례 예방법 등을 놀이형 카드게임을 이용해 스스로 깨닫게 하고 보행안전 교육용 가상현실(VR)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중고등학교의 경우 보행중 스마트폰 사용의 위험성, 이륜차 교통안전 등의 영상을 총 5,573개교에 배포하고, 청소년들의 활용도가 높은 SNS 채널, 유튜브 등을 통해 전문성을 높이고 있다.
국토교통부 김상도 종합교통정책관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교통안전 습관이 생활화 되어야 하고 이를 위해 지속적인 홍보와 교육이 필요하다”며“교통사고 사망자 점유율이 증가하고 있는 고령자에 대한 교육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어릴 때부터 올바른 교통안전에 대한 교육을 통해 교통질서를 준수하는 바람직한 문화인으로 육성하고 성인 운전자에 대해서도 각종 상황에 맞게 대처할 수 있는 능력 향상을 위해 체험형 운전교육을 시행하여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