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주
유근상 이탈리아 국립예술종합대 총장, 경주엑스포 자문위원 위촉경주엑스포-피렌체비엔날레 교류 돕겠다
   
▲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자문위원으로 위촉된 유근상(우) 작가
황금빛 예술의 도시,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활약하고 있는 세계적인 아티스트 유근상(55) 작가가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자문위원이 됐다.

그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와 피렌체 비엔날레가 교류할 수 있도록 돕고 우리 문화의 가치를 세계에 알리는 경주엑스포가 유럽으로 영역을 확장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16일 (재)문화엑스포는 화가이자 조각가인 유근상 이탈리아 국립 예술종합대학교 총장을 경주엑스포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고 경주엑스포 접견실에서 위촉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유근상 총장은 천재 예술가들의 발상지인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예술에 대한 호기심과 열정으로 유럽을 사로잡은 한국인 화가로 유명하다. 색색의 유리조각을 모자이크 기법으로 형상화해 순수조형 예술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고 평가받는 미술계 거장이다.

1985년 이탈리아 피렌체 국립미술원에 수석 입학한 후 이탈리아에서 활동하며 이탈리아 문화부 주최 유럽미술대전 대상을 비롯해 최우수 외국인 예술상인 ‘우고 아따르디’상, 이탈리아 평론대상인 ‘에밀리로 그레꼬’상을 수상했다. 2014년 한국 교황방문 기념 ‘천국의 문’ 전시총괄감독과 1986~1993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준비위원도 역임했다.

유근상 총장은 이날 경주타워와 솔거미술관, 엑스포문화센터 등을 둘러봤으며 “경주엑스포의 발전을 위해 자문위원으로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탈리아문화연구소 소장, 이탈리아문화협회 조직위원 등으로 현지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그는 “천년고도, 신라의 문화유산을 소재로 한 경주엑스포와, 르네상스의 본고장에서 열리는 피렌체 비엔날레가 서로 교류할 수 있도록 가교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경주엑스포가 유럽의 관문인 터키 이스탄불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한 경험이 있는 만큼 엑스포를 유럽으로 확장하고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주엑스포는 한국에 소장중인 그의 작품을 모아 솔거미술관에 기획전시를 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올해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10회째를 맞는 뜻깊은 해이다. 올해 행사와 관련한 실무적인 조언은 물론 앞으로 경주엑스포가 한국의 문화를 세계에 알리고 유럽을 비롯한 세계인과 소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시기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명진 기자   lmj788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진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