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칠곡
칠곡군 청소년 '천안함 안보 현장견학'투철한 안보 확립과 나라사랑 다짐
   
지난 20일 칠곡군 청소년 80여 명은 평택해군2함대 사령부에서‘천안함 안보 현장견학’을 실시했다.

6.25 전쟁당시‘낙동강 방어선 전투’로 전쟁의 아픔을 간직한 호국의 도시 칠곡군의 청소년들이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에서‘나라사랑 정신’계승을 다짐했다.

이번 현장견학은 칠곡군 석적읍 부영아파트 다정한 이웃 공동체에서 지역학생 80여 명을 대상으로 투철한 안보관 확립과 나라사랑 정신을 일깨워 주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청소년들은 해군 2함대에서 2010년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두 동강 난 천안함과 연평해전에 출격했던 군함을 견학하고 서해수호관과 천안함기념관을 방문했다.

2함대 사령부 관계자로부터‘NLL의 올바른 이해와 도발사례, 서해 천안함 피격의 원인’등에 관한 설명을 듣고 천안함 피격으로 전사한 46명의 용사들의 영전 앞에서는 참배를 올렸다.

특히 천안함 폭침당시 갑판병으로 복무했던 전준영 천안함 전우회장이 학생들을 안내하고 설명해 그날의 아픔을 생생하게 이해할 수 있었다.

학생들은 천안함 피격에 희생된 故 문규석 원사의 어머니 유의자(68)씨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식사를 하며 희생 장병뿐만 아니라 가족의 아픔을 공감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날 견학한 장곡중학교 3학년 현수연양은‘영화나 말로 접했던 연평해전과 천안함 폭침에 대해 자세히 알게 되어 희생된 군인들에 대한 감사와 안타까움을 느꼈다’고 밝혔다.

김명신(45) 다정한 이웃 공동체 대표는‘천안함의 찢겨진 선체를 보고 마음이 숙연해졌다. 다시는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며‘이번 견학이 학생들이 안보에 관심을 가지게 되는 계기를 마련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이고 우리 해안을 수호하기 위해 애쓰는 해군 장병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강명환 기자   gang3533@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명환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