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영덕
영덕군 태풍 '다나스' 대비 비상체제 돌입상황판단회의 개최 및 철저한 현장관리
   
▲ 제5호 태풍 다나스 따른 회의 모습 / 영덕군 제공
영덕군은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함에 따라 지난 19일 오전 정규식 부군수 주재로 상황판단 회의를 개최하고 각 부서별 대응 태세를 점검하고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영덕군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상황판단회의에는 앞서 개최한 경북도와 영상회의 시 논의된 내용에 대한 전달과 실과소별 재난대비 사전 조치사항을 점검했다.

특히 현재 추진 중인 태풍 '콩레이' 수해복구사업 현장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점검, 피해발생 시 신속한 응급복구를 위한 유관기관과의 비상연락체계도 점검했다.

또한 둔치 주차장, 해수욕장, 하천, 유원지 등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저지대지역의 침수 발생 시 즉시 양수기등을 투입하여 피해확대를 막고 행정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가용 자원을 점검하고 투입할 수 있도록 지시했다.

정규식 부군수는 “집중호우 시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고 농경지 및 하천변 출입통제 당부등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민홍보에 철저를 기하고, 태풍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 해달라”고 당부했다.

박기순 기자   rltns112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