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구미산단 300여개 기업체들 일본 수출규제 어려움 가중반도체·탄소섬유·기계 등…수입선 다변화해도 비용·시간 부담
   
▲ 반도체 생태계 연관산업
한국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제외되자 구미공단 중소기업체에 불똥이 튀고 있다.

이는 구미산단 300여개 기업체들이 반도체·탄소섬유·기계 등 수입선 다변화에 비용과 시간적으로 부담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9일 구미시에 따르면 국가산단 내 3천85개사 가운데 10%가량인 300여개사가 일본 수출규제 영향권에 든다.

특히 일본 직수입업체 45개사중 대기업·중견기업 30개사, 중소기업 15개사와 협력업체가 큰 피해를 볼 수 있다고 보고 피해 상황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부품소재 공급과 관련해서는 반도체, 탄소, 기계 등의 제조업체가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내다봤다.

반도체 업종의 경우 기능성 코팅제(초소수·친수, 투명 점·접착제, 전자파 차폐 등) 규제로 인해 생산에 차질이 우려될 것으로 파악했다.

탄소섬유는 당분간 공급에 문제가 없지만, 프랑스와 미국 소재 도레이 자회사에서 섬유 소재 프리커서를 수입할 때 물류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계업도 일본산 비중이 높은 보유 기계장비의 유지 보수를 위한 부품·소재가 필요해 수출규제 장기화 또는 확대 때 피해가 클 것으로 걱정했다.

중소기업들은 직접 수입보다 무역상사를 거쳐 부품·소재를 수입하고 있어 수입선 다변화를 하더라도 생산라인 교체, 테스트 시간·비용 발생 등 대기업보다 부담이 클 것으로 예상됐다.

구미시는 합동대응팀을 구성해 피해 접수와 특별자금 150억원을 지원하는 한편 수입국 다변화를 돕기로 했다.

김상철 구미시 부시장은 "중소기업 등에 지원하는 특별자금은 1년간 연 3.5% 이자를 지원한다"며 "수출규제 품목과 관련된 매출 감소 등 피해업체가 해당한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종합대응반을 꾸려 긴급경영자금 300억원을 지원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남보수 기자   bosu88@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보수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