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대구시의회, 아베정부의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행위 철회 촉구 성명 발표아베정부의 국제적 배신행위를 규탄하고 부당한 경제조치의 철회 촉구
   
▲ 대구시의회가 일본 아베정부의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행위 철회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대구시의회 제공
아베정부의 부당한 경제 도발 행위가 양국 관계에 균열을 초래한 것은 물론이고 국제사회로부터도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의회는 13일 의회 2층 간담회장에서 '아베정부의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행위 철회 촉구 성명'을 발표했다.

배지숙 의장을 비롯한 대구시의원들은 이날 성명에서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선언한 2019 G20 정상회의 의장국이면서도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을 일삼고 있는 아베 정부의 이중인격과 국제적 배신행위를 강력히 규탄하고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대구시의원들은 아베정부가 경제력을 무기삼아 갈등을 초래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동북아의 번영을 위한 역할에 충실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 촉구했다.

시의원들은 성명을 발표하면서 '한일관계 망치는 경제보복 중단하라''중소 상공인 여러분 힘내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카드를 들고 아베정권 규탄과 함께 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중소 상공인들을 위한 응원메시지도 함께 전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배지숙 의장은 "아베정부의 이번 경제 조치는 한·일 양국 간에 있었던 역사의 굴곡에도 평화와 공존의 미래로 전진하기 위해 그 동안 쌓아온 양국의 교류관계를 무너뜨리는 이기적인 행동"이라며 "지역에도 적지 않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대구시의회는 대구시민과 함께 힘을 합쳐 이번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무엇보다 어려움을 겪게 될 지역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