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울진
강구항 태풍 피해 막기 위해 민관이 손 잡았다재난사고에 선제적 대응 위해 울진해경과 민간기관이 공동대처 약속
   
울진해양경찰서 강구파출소는 13일 영덕 강구항의 태풍 등 재난사고에 효율적 대응을 위한 민관 업무협업식을 가졌다.

이번에 울진해경과 손잡은 성훈건설주식회사(대표 김칠훈)는 강구항 북방파제 공사(2019. 4 ~ 2021. 4)를 위해 상주하고 있는 업체로, 향후 태풍 등 재난사고 발생시에 대비해 강구항에 예인선(40톤, 720마력) 1척을 비상대기 시켜 두고 사고 초기에 신속히 투입해 울진해경의 국민 생명과 재산 보호 노력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다.

영덕 오십천 하류에 위치한 강구항은 태풍 폭우 등의 강우량에 따라 수위와 유속이 급변하고, 급류에 떠내려 오는 부유물이 많아 지난해 태풍 ‘콩레이’ 내습 시 어선 15척이 표류 유실됐다.

울진해경 김옥문 강구파출소장은 “이번 민관 협업으로 태풍 내습시 재난사고 대응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0일 태풍 다나스 내습 당시에는 강구항 표류선박의 선원을 울진해경 강구파출소와 성훈건설의 예인선이 협력해 구조했다.

장부중 기자   bu-joung@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부중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