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전력수요 최대인데... 갑자기 原電정비 나선 한수원’ 모일간지 보도와 관련해 설명
△갑자기 原電정비 나선 한수원, 전력 수요가 최대일 때 하필 원전 정비를....?

한수원은 “전력거래소의 전력시장운영규칙에 따라 해마다 다음해의 정비 일정을 수립하고 있으며, 2019년도의 연간 정비 계획 역시 2018년 12월에 확정한 것입니다. 따라서 ‘한수원이 갑자기 원전 정비에 나섰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원전 없이도 전력을 충분히 공급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려 일부러 원전을 정비한다?

원자력발전소는 “원자력안전법에 따라 연료 교체 및 정비·시험 등을 위해 15개월 또는 18개월 마다 계획예방정비를 하고 있다”며,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은 이유로 일부러 원전을 정비키 위해 정비 일정을 조정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번 정부가 들어서기 전인 2014~2016년 3분기 평균 원전 이용률 82.8%로, 올해 같은 기간 이용률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한수원은 “2016년 6월 격납건물내부철판(CLP) 부식이 최초로 발견된 후 현재까지 전 원전 확대점검 중이며, 철판 부식 및 콘크리트 공극 전수점검, 보수 등으로 계획예방정비 기간이 증가해 이용률이 하락한 것이라며, 올해 하절기에 특별히 이용률을 낮췄거나 정비 일수를 늘린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명진 기자   lmj788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진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