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독자기고]서른 살 건강보험, 하나만으로도 평생 건강 보장 되도록 해야임덕수 대한노인회 김천시지회 사무국장
   
누구나 건강하게 일생을 보내길 소망한다. 하지만 질병에 대한 위험은 모두에게 존재하는 터 예기치 않게 큰 병과 맞닥뜨렸을 때,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추진하고 있는 보장성강화 정책이 병원 문턱이 확 낮아졌다는 것을 실감한다.

올해는 전 국민 건강보험이 시행된 지 30주년 되는 해다. 이토록 짧은 기간에 전 국민 건강보험을 달성한 사례는 세계적으로도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성과라고 생각한다. 덕분에 국민 누구나 기본적인 진료 혜택을 누리게 되었음은 물론, 우리나라 전체의 건강수준 역시 빠르게 높아졌다.

따라서 보장성 확대는 의료비 부담 경감이라는 1차적 혜택과 더불어 더 나아가서는 우리 모두의 건강한 미래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최소한의 건강을 지켜주는 건강보험을 넘어, 최대한의 건강을 지켜주는 건강보험으로 발전시켜야 한다.

과거에는 병원비 때문에 크고 작은 질병으로 병원 신세를 지고 약을 처방 받아 올 때면 아픈 것이 죄라는 생각까지 들었다. ‘아플 때가 가장 서럽다’는 말이 기억에 남는다. 걱정하는 가족들에게 “나이가 들면 여기저기 다 아픈 거라고, 내 병은 내가 안다”고 고집부리며 밀려오는 고통을 주워 삼켰다.

이제는 상급병실 건강보험 적용 확대, 선택 진료비 전면 폐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실시, 본인부담상한제 실시, 비급여 개선 등으로 중증 환자는 의료비 부담에서 해방되고, 취약계층도 충분한 치료를 받을 수 있으며, 의료비 걱정 덜어주는 보장 혜택과, 질 높은 의료서비스 혜택으로 의료 사각지대가 점차 사라져 가는 병원비 걱정 없는 든든한 나라가 실현되고 있어 다행이다.

지속적인 보장성강화 정책을 통해 건강보험이 전 세계가 인정하는 사회보험제도로 성장했으며, 질적으로도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됐다. 건강보험 혜택 덕에 이제는 돈보다 건강을 먼저 생각한다. 보장성강화 정책은 지속적으로 강화해 국민의 건강은 올리고 부담은 내려주는 제도가 되어주길 바란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