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독자기고]가을철 산악 안전사고 울릉119가 나선다김창국 울릉119안전센터장
   
▲ 김창국 울릉119안전센터장
천혜의 아름다운 신비의 섬 울릉도! 선선한 바람이 반가운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을 맞아 아름다움을 한층 뽐내며 단풍 옷을 입고 관광객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울릉도의 정취를 한껏 느끼기 위해 가을철이 되면 등산객들의 발길이 분주하며 그 수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문제는 육지 산세와 달리 울릉도 지형 특성상 가파른 절벽 등 험준한 산세가 등산객들의 발목을 잡는데 있으며, 안전사고 빈도 또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에 소방관서에서도 지난 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산행 중 안전사고, 대응활동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가을철 산악구조 안전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울릉도 산악사고 건수 통계를 보면 2016년 48건, 2017년 52건, 2018년 58건이며, 가을철 통계는 2016년 20건, 2017년 27건, 2018년 30건으로 집중돼 있다.

등산객들이 할 수 있는 안전사고 예방은 결국 안전수칙을 준수하며 체력에 맞게 충분한 휴식을 하면서 산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등산객 산악사고 발생 원인은 무엇일까? 사고별 통계로 살펴봤다. △자신의 체력을 감안하지 않은 채 무리한 산행 △험준한 지형 산세를 감안하지 않고 아무런 사전 정보 없이 산행 △등산객 안전수칙 미이행 등이다.

그래서 울릉119안전센터에서는 등산로 입구에 등산 목 안전지킴이를 설치 운용하고 있으며, 홍보문구를 자체 제작해 등산로 입구에 플래카드 게첨 등 산악 안전사고 예방 홍보 활동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울릉119안전센터는 ‘신비롭고 안전한 섬 울릉도’ 자체 안전 슬로건을 내걸고 태고의 신비와 자연이 살아 숨쉬는 동해 유일의 도서군의 지역 특성과 대한민국의 자존심 독도수호라는 사명감으로 가을철 산악 안전사고 예방에 앞장 설 것이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