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이강덕 시장, 추석 앞두고 취약계층 방문 따뜻한 정 나눠따뜻한 관심과 보살핌으로 다 같이 즐겁고 훈훈한 추석
   
▲ 이강덕 포항시장이 마리아의 집을 방문해 어르신을 격려 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추석명절을 앞두고 취약계층을 방문해 훈훈함을 나눴다.

10일 이 시장은 10일 장애인 거주시설인 마리아의 집과 포항위덕어르신 마을 등 취약계층을 방문해 따뜻한 정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다.

여성장애인이 거주하고 있는 마리아의 집(시설장 엄순균)은 입소자 42명이 생활하고 있으며, 지체장애, 뇌병변, 지적장애 등 여러 장애유형의 여성들이 거주하고 있는 시설이다.

포항위덕어르신마을(시설장 손지영)은 치매, 중풍 등 노인성질환 등으로 심신에 상당한 장애가 발생하여 도움을 필요로 하는 어르신 45명이 생활하고 있으며, 요양과 그 밖에 일상생활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또, 이 시장은 연일읍 소재 진덕자(86), 김소방(90) 불우노인 세대를 방문해 안부와 건강, 그동안 살아온 이야기를 듣고, “다양한 정책들을 발굴해 취약계층 분들이 경제성을 회복하는 등 좀 더 살기 좋은 포항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날 이 시장이 방문한 두 어르신은 독거노인 세대로 기초연금 등 복지급여로 생활하고 있지만 어려운 생활환경에서도 항상 긍정적으로 살아가며 작은 일에도 감사하는 정이 넘치는 분으로 알려져 있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