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울진
울진군, 태풍 피해 복구 현장에 이어지는 온정의 손길기관단체, 개인 ,공무원 모두 한마음으로 복구 현장 지원
   
제18호 태풍‘미탁'이 휩쓸고 간 지 6일 울진군은 민·관 모두가 힘을 모아 피해 복구에 나서고 있다.

울진군은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현재까지 1만여 명의 인력이 피해 현장에서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관내를 비롯한 타 지역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의 손길과 구호물품 및 성금 전달도 이어지고 있다.

특히 피해 현장 인력 지원을 위해 운영 중인 울진군통합자원봉사지원단에는 자원봉사에 참여를 원하는 신청이 끝없이 이어져 아픔을 함께 하고자 하는 마음을 전하고 있다.

자원봉사 참여를 위한 신청은 전화(054-783-9335~7)로 가능하며 울진군민체육관 앞 재난현장자원봉사센터에서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타 면에 비해 상대적으러 피해가 적은 금강송면 새마을부녀회는 지난 9일 자원봉사단을 구성해 북면 부구리 침수지역 복구에 함께 했으며, 금강송면 직원들은 피해 복구가 마무리 되자 자발적으로 다른 면 복구 현장으로 지원을 나서는 등 복구를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피해 범위가 넓고 커서 피해 복구를 위해서는 긴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서로 지치지 않도록 위로해주고 힘을 모아 이 어려움 이기고 일상으로 돌아가도록 함께 하자”고 말했다.

한편, 이번 태풍으로 시간 당 최대 104.5mm의 폭우가 쏟아진 울진군은 인명피해(사망 4), 도로유실 등 공공시설(510개소), 주택(455가구), 농경지(1,699개소) 등이 피해를 입었고 118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장부중 기자   bu-joung@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부중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