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포항지역 집단민원 몸살...내년 총선 변수되나?집단민원, 포항시 남구에 집중…지역구 공천과 선거에 영향 미칠 전망
내년 4월 총선을 6개월 앞두고, 집단민원이 포항지역 공천과 선거에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최근 포항에는 양학공원 민간개발과 장례식장, 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 헬기 격납고 등 각종 민원이 터져 나와 몸살을 앓고 있다.

주민 간에도 사안에 따라 찬반 입장이 엇갈리면서 갈등을 빚어 지역 민심이 분열되고 있다.

포항자이아파트 1천500여가구 주민들은 한 업체가 아파트단지 인근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의 장례식장 건립을 추진하자 결사반대에 나섰다.

업체는 시가 건축허가를 내주지 않자 2018년 11월 대법원까지 간 행정소송에서 이긴 뒤 시에 건축허가를 다시 신청한 상태다.

이에 아파트 주민들은 반대 기자회견과 집회를 수차례 열고 "장례식장 주변에 살거나 입주 예정인 5천여가구 2만여명이 생활·교육환경 침해 피해를 떠안아야 한다"고 주장하며 반대 투쟁을 벌이고 있다.

또, 포항시가 2020년 7월 도시공원 일몰제 적용에 따라 양학·대잠동 일대 양학공원 94만2천여㎡ 땅을 민간에 맡겨 공원으로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하자, 대잠동 일대 주민들이 개발 찬성과 반대로 나뉘어 마찰을 빚고 있다.

뿐만 아니라 포항시가 지난 2월부터 상업운영에 들어간 남구 호동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에(SRF) 대해서도 인접한 제철동과 청림동, 오천읍 주민은 입지선정 과정에서 절차를 제대로 밟지 않았고, 굴뚝 높이가 낮아 대기역전현상에 따른 환경오염이 발생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생활폐기물에너지시설은 주민이 배출하는 생활 쓰레기를 땅에 묻는 대신 고형연료(SRF)로 가공한 뒤 850∼900도 열로 태워 전기를 생산한다.

해병대 1사단이 상륙기동 헬기부대 배치를 위해 추진하는 격납고 건설공사와 관련해 동해면·청림동·제철동 주민들은 "지난 60여년간 군사시설로 인한 재산권 침해, 군용기 소음 피해, 등을 견디며 살아왔는데 국방부가 사전 충분한 설명과 동의 없이 격납고 건설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지역정가에서는 내년 4월 총선에 집단민원이 지역구 공천과 선거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집단민원 대부분이 총선에서 자유한국당 공천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남구지역에 집중돼 있어 이러한 전망에 힘이 쏠리고 있다.

지역정가 일각에서는 “총선 공천경쟁에서 지역민의 집단 민원에 따른 갈등과 분열이 여론향배를 결정하는데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며 "이는 선거결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특히 본격적인 공천경쟁이 시작되면 집단민원으로 인해 갈라진 지역민의 민심이 도전장을 낸 출마예상자들에게는 호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포항 남·울릉 지역구의 경우 타 지역에 비해 출마 예상자들의 윤곽이 속속 들어 나면서 치열한 공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현재 박명재 국회의원에 도전장을 낸 출마 예상자는 허대만 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 김순견 전 경북도 경제부지사를 비롯해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박승호 전 포항시장, 문충운 환동해연구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지역민 2019-10-14 23:41:37

    남구만?
    지진유발시킨 시설 북구에 맹근사람들이 아직도 시청에 들락날락하는데 북구는 조용한가보요? 포항 참.... 포항도 시장 의원들 물갈이 안하는이상 답없어보이네요   삭제

    • 김민호 2019-10-14 10:33:52

      자유경제원리에 의한 적법한 설치 찬성합니디   삭제

      • 기부왕 2019-10-14 08:05:51

        장례식장 생기는 순간
        표 5000표 날아 갑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