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포항제철소, 국가기술자격증 실습장 운영... 직원 전문 역량 강화제철소 내 기계정비산업기사 실습장 마련 자기개발 여건 제공
   
▲ 실습장에 상주하는 전문가가 기계정비산업기사를 준비하는 포항제철소 임직원들에게 유압설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직원들을 위한 국가기술자격증 실습장을 운영해 자기개발과 업무역량 향상을 지원하고 있다.


포항제철소는 오는 21일부터 예정된 기계정비산업기사 실기시험을 앞두고 지난 7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제철소 내에 실습장을 운영해 그룹사와 협력사 직원들에게 자격 취득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기계정비산업기사는 산업인력공단에서 시행하는 국가기술자격증으로, 산업활동에 쓰이는 각종 설비 및 기계에 의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원활한 기계가공을 위해 각종 기계설비를 점검, 분해, 보수, 정비하는 업무와 생산설비를 유지 관리하는 지도적인 기능 업무를 평가한다.

기존 시험을 준비하던 직원들은 동영상 강의를 듣거나 사비를 들여 학원에 등록해야 했다. 교대근무를 하는 현장 직원의 경우 학원 수업에 일정을 맞추는 데에도 어려움을 겪었다. 포항제철소는 이러한 직원들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국가기술자격증 일정에 맞춰 실습장을 운영하고 있다.

실습장에는 유·공압 설비, 전기측정, 감속기 분해조립 등 산업기사 시험에 필요한 장비들이 마련돼 있으며 사전에 접수하면 원하는 시간에 사용할 수 있다. 실습장은 자율학습으로 운영되며 많은 직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평일 밤 10시, 휴일 저녁 6시까지 개방한다.

이밖에도 직원들은 포스코 인재창조원에서 실습장비 실기교육을 받을 수 있고, 참가가 어려운 경우 동영상 학습으로 수료할 수 있다. 또한 포스코 사내교육포털인 e캠퍼스에서도 산업기사 실기를 위한 동영상 학습자료를 제공한다.

이러한 적극적인 지원으로 지난해 포항제철소 직원 43명이 업무를 병행하며 기계정비산업기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포항제철소는 직원이 전문자격 취득 시 장려금을 지급해 동기를 부여하고 직무 전문성도 제고하고 있다.

기계정비산업기사 검정시험은 매년 4차례 시행되며 포항의 경우 오는 21일과 22일 폴리텍에서 제3회 실기시험이 진행된다. 합격자발표는 오는 11월 1일부터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