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구
섬개연, 2019년 이업종 성과발표회 개최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은 오는 29일 본관 2층 국제회의장에서 이업종융합 비즈니스기반 조성사업 성과발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업종융합 비즈니스기반 조성사업은 2015년부터 대구시의 지원으로 추진됐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과 지역의 섬유, IT, 메디컬 등 다양한 분야의 126개 기업이 지역 섬유산업의 경쟁력강화와 섬유기업의 글로벌 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해 표절은 근절하고 모방을 해 그것을 기반으로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며 본 사업을 확대·발전시켜 왔다.

이를 통해 섬유 스트림간 협력과 더불어 섬유와 이업종(IT, 생활, 자동차 등)의 융합으로 이업종 융합 네트워크 협력 기반을 구축했다.

이에 지난 5년간 이업종융합 제품개발을 통한 직접매출 167억, 고용 396명 등의 직접적인 성과가 나타남에 따라 업종간 인적·지적 융합화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번 2019년 이업종 성과발표회는 지난 5년간의 활동실적 및 1단계 사업을 마무리하며 유종의 미를 거두고자한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지원했던 기업의 우수 개발제품 50여종을 분야별(의류, 생활, IT, 메디컬, 건축, 자동차 등)로 다양하게 전시 할 예정이다.

또 우수성과 기업인 원창머티리얼(주)의 유구근 소장이 최근 대두되고 있는 환경문제 개선을 위해 온실가스배출을 최소화한 PFC FREE 발수/친수성을 가진 친환경 아웃도어 제품에 대해 발표한다.

(유)딘텍스코리아의 이철호 대표가 다양한 디자인 개발이 용이하고 Size 및 Color재연성이 우수하며 One-step공정으로 가격경쟁력을 가지는 디지털 프린트를 활용한 신발용 Shell 패턴(조개 형상) 원단을 소개한다.

이외 ㈜나경, ㈜백일, 영풍화성(주), ㈜부성텍스텍 등 6개 기업에서 개발 된 아이템의 특성 및 직접적인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은 2019년 이업종 성과발표회를 통해 섬유기업과 이업종 기업 간 정보공유 및 협력과 기술적·인적 융합을 통해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는데 노력하며 이업종 산업 간 실질적 융합으로 신제품을 개발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해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더불어 내년부터는 지난 5년간의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바탕으로 2단계 사업을 추진해 섬유와 대구 미래신산업인 미래자동차, 의료, 물, 로봇산업, 섬유기계와 융합해 지역 섬유 기업의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하는데 힘쓸 예정이다.

김다정 기자   mayandmay5@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