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김현수 장관“아프리카돼지열병, 야생동물 등을 통해 북한에서 전달되었을 가능성 있다”멧돼지 이외의 매개체로부터 전달 될 수 있는 것도 처음 밝혀져
   
김현수 농림수산식품부장관이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바이러스가 북한으로부터 전파 됐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으며, ASF바이러스가 멧돼지가 아닌 새, 쥐, 들고양이 등의 다른 매개체를 통해 전파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강석호 (자유한국당, 영양·영덕·봉화·울진)의원이 18일 농식품부 국정감사에서 “ASF 바이러스가 북한으로부터 이동 가능성이 있는가”에 대한 물음에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이“충분히 있다”고 답변해 사실상 전염 가능성을 인정했다

이어 “새, 쥐, 고양이, 파리, 모기, 들고양이 등 야생동물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멧돼지 사체나 배설물을 접촉했을 때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는가”라는 강 의원 질의에 “멧돼지의 사체나 배설물이 몸속으로 들어가서 분변으로 전달 될 가능성은 없으나 매개체의 몸에 묻은 바이러스가 전달 될 가능성은 있다”답변해 멧돼지뿐만 아니라 다른 매개체로 인해 ASF 바이러스가 전달 될 수 있음을 인정했다.

지금까지 ASF 바이러스와 관련해 환경부 장관, 통일부 장관은 북한으로부터의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에 대해 부정적이었으며 국방부 장관은 멧돼지가 철책 아래로 내려올 수 없다고 답변했으며 김현수 장관은 “충분히 개연성이 있다”고만 밝혀왔다.

강석호 의원은 “ASF 바이러스 초기 때부터 모든 가능성을 열고 전 부처가 협력을 했어야 했다”면서 “유독 북한 이야기가 나오면 전 부처가 목소리가 작아지고 눈치를 보는 것은 반드시 개선되어야 한다”며 정부의 안일한 대처를 강하게 비판했다.

박기순 기자   rltns1120@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